"고스톱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6개월 전
(3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0ehf1))
태그: m 모바일 웹
 
== 경과 ==
=== 발단 ===
[[1933년]] 6월 17일 오전 11시 40분경, 오사카시 기타구의 '덴진바시킨 6초목6정목 교차로'(天神橋筋6丁目)에서 위로휴일에 영화를 보러 가던 일본 육군 [[제4사단 (일본 제국 육군)|제4사단]] [[보병 제8연대]] 제6중대 소속 나카무라 마사카즈 [[일등병]](22세)이 [[오사카시 전기철도]]의 적신호 신호등을 무시하고 교차로를 건넜다. 당시 교통정리중이던 [[오사카부 경찰부]] [[소네자키 경찰서]] [[교통부]] 소속 순경 도다 다다오(25세)는 나카무라에게 [[메가폰]]으로 경고하고 덴료쿠 [[파출소]]로 연행하였다. 그 때, 나카무라 일등병은 "군인은 [[헌병]]에 따를 수는 있으나, 경찰관의 명령에 복종할 필요가 없다"며 말하며 저항하면서 파출소에서 주먹다툼을 벌였다. 나카무라는 고막에 손상을 입고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으며, 도다는 아랫입술이 찢어지는 등 전치 1주의 부상을 입었다.
 
소란을 보다못한 구경꾼들이 [[오테마에]]의 헌병분대에 신고하여 신고를 받고 달려온 헌병대 [[하사]]가 나카무라를 데리고 돌아가 소란은 진정되었다. 하지만 2시간 후 헌병대는 "대중들이 보는 가운데 군복을 입은 제국군을 모욕한 것은 결코 용서할 수 없다"며 소네자키 경찰서에 항의하였다. 이후 [[사정청취]]에서 도다 순경은 "신호를 무시하고 먼저 주먹질 한 사람은 나카무라"라고 말한 반면, 나카무라 일등병은 "신호를 무시한 적은 없었으며 먼저 손을 대지도 않았다"며 양측이 서로 반대되는 주장을 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