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의 두 판 사이의 차이

CITES 원문에서의 문제점 또한 존재한다. 국립학술기관에서 해야 하는 업무인 `손상이 없다는 사실인정('non-detriment' finding)`에 대한 많은 내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명확한 지침이 없으며 CITES위반행위 방지하기에 문항(특히 7조)들이 명확하지 못하다. 사무국은 불완전한 감시를 하고 있으며(당사국들에 대한 비(非)보고가 그 한계를 드러내는 것이라 볼 수 있겠다.), CITES부속서에 명시된 생물종의 자국내 거래에 대해서 자료를 제출토록 할 법적능력 또한 없다.
 
CITES 운영 개선방안은 사무국에 의한 정례적 임무가 보호종 등재에만 머무르지 않고 보다 폭을 넓히고 빈도 또한 증가시키는 것이다. 국내법 입법과 집행의 개선, 당사국의 보고현황 개선(비정부단체(Non-Governmental Organization, NGO), 동식물불법유통단속단체(Trade Records Analysis of Flora and Fauna In Commerce, TRAFFIC), 당사국으로부터의 모든당사국으로부터의모든 정보의 통합), 집행 중요성 강조, CITES 활동 계획의 발전 (생물종 다양성 협약과 관련된 종다양성 관련 활동 계획), 학술/관리 기관과 자국내 집행 전략, 보고에 대한 장려와 활동방안과 보고 계획.
 
CITES는 GEF 자금에 접근이나 정기적인 자금조달에 이득을 받을지 몰라도 생태계적 접근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금체계를 몬트리올의 정서처럼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기여하는 방식으로 발전시킨다면 사무국 이외의 활동에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다.<ref name=Reeve/>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