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1991년]] [[7월]]에는 [[강원도 (남)|강원도]] [[고성군 (남)|고성]]의 [[통일전망대]]를 방문해서 장애인들과 남북통일을 기원하며 평화의 종을 울렸다.<ref name="kwnews1" />
 
[[1997년]] 김수환은 고령의 나이(당시 75세)를 이유로 [[로마 교황청]]에 [[천주교 서울대교구|서울대교구]]장 사임 의사를 밝혔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그는 다시 여러 차례 사임 의사를 밝혔고 [[1998년]] [[4월 19일]]에는 아시아 특별 주교 시노드 참석차 [[교황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사의를 표명하였고, 결국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1998년]] [[5월 29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서울대교구]]장과 [[천주교 평양교구|평양교구]]장 서리직의 사임을 허락하였다.<ref>{{뉴스 인용|제목=순교자 집안서 태어나 인권·사회운동 중심에|url=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453940&sid=E&tid=0|출판사=내일신문|저자=이경기|날짜=2009-02-17|확인날짜=2009-02-21}}{{깨진 링크|url=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453940&sid=E&tid=0 }}</ref>
 
[[1998년]] [[12월 14일]]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동의 길상사 개원법회에 참석하여 축하함으로써, 종교간의 화합을 보여주었다. 이에 대한 답례로 [[1998년]] [[2월 24일]]에 [[법정 (승려)|법정 스님]]이 [[명동성당]]을 방문하여 특별 강연을 가지기도 하였다.<ref>[http://news.chosun.com/svc/content_view/content_view.html?contid=1998022770301 천주교-불교 종교초월한 교감 확산 1998년 2월 27일 조선일보]</ref>
[[1998년]] [[천주교 서울대교구|서울대교구]]장과 [[천주교 평양교구|평양교구]]장 서리직을 당시 [[천주교 청주교구|청주교구]]장이었던 [[정진석 (추기경)|정진석]] 당시 대주교에게 물려주었다. 이후 사회 활동에 많이 참가해 영향을 끼쳤으며, 세계적으로 최고령 추기경과 최장재임 추기경으로서 명성이 높았다.<ref>{{뉴스 인용|제목=김수환 추기경 장례미사 '이모저모'|url=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8182&yy=2009|출판사=매일신문|저자=박상전, 권성훈|날짜=2009-02-20|확인날짜=2009-02-21}}</ref>
 
[[1999년]] [[4월 28일]] 김수환은 [[강원도 (남)|강원도]]에서 추기경 서임 30주년 축하식을 열어준 군종사제들과의 면담에서 "장면 총리의 역사적인 재평가 작업을 여생동안 이뤄보고 싶다"는 의지를 적극 표명하였다<ref name="복권1">[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171314 故 장면 총리 공정한 평가 필요] 가톨릭신문 1999년 5월 9일자 [제2150호]</ref>[[6월 4일]] 장면 총리 서거 33주년 기념일인 신임인사차 예방한 [[박지원 (1942년)|박지원]](요셉) 문화관광부 장관은 김수환에게 [[장면]]의 포천 묘소를 국립묘지로 이장할 것을 제의하면서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ref name="복권1"/>
 
[[2000년]] [[12월 26일]]부터 [[2001년]] [[1월 28일]]까지 [[강원룡]] 목사, [[이돈명]] 변호사와 함께 전쟁의 참상·평화의 가치 체험현장 전시회 추진공동위원장으로 전시회를 주관하였다.<ref>{{뉴스 인용|제목=전쟁의 참상·평화의 가치 체험현장|url=http://www.kukinews.com/news2/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917965211&code=13161200|출판사=국민일보|저자=손수호|날짜=2000-12-28}}{{깨진 링크|url=http://www.kukinews.com/news2/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917965211&code=13161200 }}</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