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동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현동완'''(玄東完.1899년 6월 12일 ~ 1963년 10월 25일 )은 대한민국의 사회 운동가이다. 아호는 창주(滄柱). == 약력 == 서울 출신. ...)
 
'''현동완'''(玄東完., [[1899년]] [[6월 12일]] ~ [[1963년]] [[10월 25일]] )은 대한민국의 사회 운동가이다. 아호는 창주(滄柱)이다.
 
== 약력 ==
서울 출신출신이다. 1917년 조선중앙[[YMCA]] 학관을 졸업했고, 1918년부터 YMCA 간사가 되어 소년부와 체육부 간사, YMCA 연맹 주임간사, 영창학교(英彰․Y학관) 교장, 그리고 서울 YMCA 총무를 지내는 등 거의 전 생애를 YMCA와 더불어 산 YMCA맨이다. [[1920년]] [[3월 30일]] 현동완은 농구 선수 겸 감독원으로서 반하트와 함께 일본 도쿄 원정을 떠났다. YMCA 농구팀은 최초의 해외 원정 경기에서 2승 3패의 전적을 남겼다. 1938년 일제의 탄압으로 YMCA가 폐쇄 상태에 있었던 시기나 8.15 해방 후의 혼란기, [[한국전쟁]]으로 인한 회관 상실, 부산 피난과 환도 이후의 혼란기에 YMCA를 지키기 위해 힘썼다. 특히 [[한국전쟁]] 이후 전쟁 고아와 부녀자를 위한 구호사업에 주력했다. [[1952년]]에는 삼동부녀회관(三同婦女會館)을 설립하여 전쟁 미망인과 윤락 여성을 구호하였고 [[1953년]]에는 100만평이 넘는 [[난지도]]를 사들여 '보이즈 타운'이라고 불린 [[삼동소년촌]](三同少年村)을 짓고 거리에서 방황하는 고아들을 데려다가 양육하였다. 소년들이 시장(市長)을 뽑고 자체 은행권을 발행하는 등 유토피아적인 소년 자치도시였다. 난지도의 소년들은 1969년 물난리로 뿔뿔이 흩어졌다. 지금도 YMCA 사업의 하나로서 계속 운영되고 있다.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보건사회부 장관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거절하고 YMCA 총무이자 '고아의 아버지'로서 전쟁고아 구호 사업에 심혈을 기울였다. [[1963년]] [[10월 25일]] 삼동소년촌에서 고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요히 눈을 감으셨다감았다.
== 사회 활동 ==
일제강점기 YMCA 산악회원을 이끌고 백두산 정상에 등정했다. 19491949년부터 ~ 1954년1954년까지 [[한국산악회]] 회장을 역임했다. [[브라질]], [[멕시코]] 등 남미 각국을 순방하면서 이민 사업을 추진했다.
 
== 일화 ==
* 한복 두루마기를 짧게 만들어 YMVA 직원들의 사무복으로 사용하게 했다.
 
[[분류:1899년 태어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