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
태그: m 모바일 웹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
 
=== 외교 관계 ===
멕시코의 외교관계는 대통령이 직접<ref name="CPEUM89">{{웹 인용 | author=Political Constitution of the United Mexican States | title=Article 89, Section 10 | date=1917-02-05 | publisher=Chamber of Deputies | url=http://www.cddhcu.gob.mx/LeyesBiblio/pdf/1.pdf | accessdate=2009-03-28 | 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070825041639/http://www.cddhcu.gob.mx/LeyesBiblio/pdf/1.pdf | archivedate=2007-08-25 | 깨진링크=예 }}</ref>, 그리고 외교부를 통하여 관리되고 있다.<ref name="SRE">{{웹 인용 | author=Internal Rules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 title=Article 2, Section 1 | date=2001-08-10 | publisher=Ministry of Foreign Affairs | url=http://www.sre.gob.mx/acerca/marco_normativo/reglamento.htm#1 | accessdate=2009-03-28 | 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050908185938/http://www.sre.gob.mx/acerca/marco_normativo/reglamento.htm#1 | archivedate=2005-09-08 | 깨진링크=아니오 }}</ref> 전통적으로 멕시코 정부는 정치/경제적 압박보다는 주로 도의적 설득을 통해 해외의 이익을 유지하고 영향력을 행사하고자 했다.
 
[[멕시코 혁명]] 이래 그리고 [[에르네스토 세디요]] 대통령 때까지 멕시코의 외교 정책은 [[에스트라다 독트린]](''Doctrina Estrada'', 제안자 [[헤나로 에스트라다]]의 이름에서 나왔다.)이었다. 에스트라다 독트린이란 [[주권]] 중심의 외교적 가이드라인이었다. 이에 따르면 외국 정부는 좋고 나쁘고 여부를 떠나 다른 나라의 정부나 그 변화에 대해 판단해서는 안되며 그런 행동은 주권 침해가 된다는 것이다. 이 정책은 불간섭 원칙, 태평양 문제(Pacific Solution to Controversies), 민족 자결에 기반을 두었다.

편집

204,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