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0 바이트 제거됨 ,  1개월 전
전풍상에 의하면 [[도도다카토라]]는 명량에서 통제사와 접전하여 자기 부하 절반이 죽고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하였으므로 최소 60여척의 왜선이 격침되거나 전투 불능이라고 볼 수 있다. 이것에 대한 평가는 이르지만 난중일기에 기록된 격파된 왜선수 30척보다 2배나 많은 숫자에 해당된다. 따라서 난중일기는 좁은 수로를 지키고 있던 조선 수군의 피해 상황과 전투 기록이 누락되었다고 볼 수 있다.
다행스러운것은 [[난중잡록]]은 난중일기에서 기록되지 않은 전투상황의 기록이므로 상당수의 일본군이 화전(火戰)에 의해 피해를 보았음을 알 수 있으며 통제사가 30척을 격파하고 해남명량대첩비에 100척이 화공으로 침몰하고 난중잡록에 10척이 도주를 했다고 하였으므로 왜선은 약 130-140척이 되는 셈이다. 여기에 [[도도다카토라]]의 살아남은 60척을 더하면 200척이 된다. 도도다카토라(藤堂高虎,山道)가 120척의 전선을 가지고 왔으며 다른 왜장의 전선까지 합치면 200척(추정)이나 되지만 역시 일본군의 전체 병력 수를 정확히는 알지 못한다.
특히 [[선묘중흥지]]에는 [[난중일기]]에서 누락된 부분과 [[난중잡록]]에서 누락된 부분이 함께 기록되어 있으므로 해전 경과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선묘중흥지]]에는 "모리민부"가 바다에 떨어졌으나 구조가 되었음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일본측 기록인 "고산공실록"과 "모리고동문서"와 일치하는 부분이므로 [[선묘중흥지]]는 상당히 신뢰할만한 기록임에는 틀림 없다.
 
== 기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