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내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5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동영상 링크를 읽을거리로 옮기고, 문구 수정.
(대놓고 이형구의 발언을 폄하하고 있다는 제의에, 이형구에 대한 언급은 제외하고 다시 적어넣음.)
(동영상 링크를 읽을거리로 옮기고, 문구 수정.)
== 비판 ==
윤내현의 고조선 관련 연구 및 그의 대표적인 저서 《[[고조선 연구]]》는 [[북한]]의 [[역사학자]] 리지린의 《고조선 연구》(1963)를 표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ref>이형구, 〈리지린과 윤내현의 '고조선 연구' 비교〉, 《역사학보》 146호, 1995 / [[서영수 (1949년)]], 〈요동군의 설치와 전개〉 p22, 《요동군과 현도군 연구》, 동북아역사재단, 2008</ref>
 
북한 공산주의를 추종한다는 의혹을비방을 받았는데,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북한 학설을 유포한다고 신고당해신고까지 당해, 당시 정보부에 끌려가서 조사를 받았다. 거꾸로 고대사의 중요성을 역설하거나 민족 정체성을 강조하면 독재정권에 협력하는 학자로 매도당하던 시절도 있었다. 근래에는 고대사를 논하거나 민족 가치관을 말하면 세계화 시대에 뒤떨어진 사람것으로 취급을취급하는 받았다사람도 있었다.<ref>"고대사 연구가 단국대 윤내현 교수:질타·모함·의혹과 싸운 고조선 연구 30년", 신동아, 2003년12월호. http://shindonga.donga.com/Library/3/06/13/103001/ </ref>
 
이형구의 증언에 따르면 84년 당시 학술세미나에서 윤내현은 리지린의 《고조선 연구》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있자, 자신이 리지린의 《고조선 연구》등 북한 자료를 미국의 대학도서관에서 입수했음을 시인하면서도, 85년 11월 "주를 달면 자신의 학설이 무너진다" 는 말을 남기고 이미 지급된 연구비를 반납하고 자신의 글을 거두어 갔다.
 
하지만 윤내현에 따르면 83년에〈기자신고〉를 저술한 이후부터는 아예 연구비 신청도 하지 않고, 모두 자비로 연구했다연구했다고 한다.〈기자신고〉이후에 자주 어울렸던 많은 분들과 거리가 멀어졌고, 학술 모임에도 좀체 불러지지불려지지 않게 되며 주류사학계로부터 멀어졌기 때문이다. 언젠가 단국대에서 연구비 100만원을 본인 명의로 줬는데, 이것도 학교에서 준 것이지 신청해서 받은 것이 아니었다. 하버드로 공부갈 때는 단국대가 지원해줬다고 한다. <ref> "중국의 한국 고대사 왜곡보다 우리 학자들의 태도가 더 문제", 교수신문, 2012.09.25.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25913 </ref>
 
한편 윤내현은 《한국고대사신론》에서 "필자는 민족사학자들의 견해를 수용 · 보완한 북한 학자들의 연구 업적과 그들이 발굴한 자료도 활용하게 될 것이지만 그것을 일일이 주기하지 않을 것이며 대표적인 문헌 몇 권만을 소개하는데 그칠 것이다. 이 점은 분단시대에 있어서 한국 역사학계가 겪고 있는 고통이므로 독자들의 이해 있기를 바란다."라고 언급했던 일이 있는데,<ref>윤내현, 《한국고대사신론》, 일지사, 1986, p.14</ref> 이에 대해서 이형구는 "민족사학자들의 견해를 수용·보완한 북한 학자의 연구 업적과 발굴 자료를 많이 활용하면서도 이에 대한 설명은 전혀 찾아 볼 수 없다. 그러나 민족사학자들은 약간의 견해를 피력했을 뿐이지 리지린과 같은 본격적인 연구는 없었다. 또 분단시대의 한국 역사학계가 겪고 있는 고통 때문에 주기를 일일이 달지 않겠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왜 다른 학자들은 북한의 학술 성과를 주기로 소개한단 말인가? 그리고 역사학계만이 마치 그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처럼 표현하여 일반 독자들의 눈을 가리고 있다. 분단상황은 민족 모두의 고통이지 역사학계만 안고 있는 고통이 아니다. 북한의 자료가 제대로 입수되지 못하고 또 입수하기 어려운 상황이 고통이라고 할 수는 있어도, 입수하고 검토하여 활용한 자료를 유독 밝히지 않고 넘어가겠다는 것은 분단상황의 고통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것이다. 자신의 주장에 영향을 주고 참고로 삼은 타인의 연구 업적을 밝힐 용기가 없으면 글을 발표하지 않는 것이 바른 태도이다."라고 비판하였다.
* 김현미 기자, 〈[http://shindonga.donga.com/docs/magazine/shin/2003/11/27/200311270500046/200311270500046_1.html 인물탐구: 고대사 연구가 단국대 윤내현 교수, 질타·모함·의혹과 싸운 고조선 연구 30년]〉, 《[[신동아]]》, 2003년 12월 01일(통권 531호), 414~422쪽.
* 김명성 KBS 홍보팀장,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120106003385&subctg1=&subctg2= 책동네 산책: 바로잡지 않는 고대 역사 왜곡]〉, 《[[세계일보]]》, 2012년 1월 6일
* 복기대, "[https://www.youtube.com/watch?v=jIB5qx-4TQM 복기대 교수가 말하는 스승 윤내현 교수와 고조선 연구]", 강원대 신문방송사.음악학과 주최 독서토론회, 2016년 11월 30일.
 
 

편집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