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됭 전투: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지도설명=1916년의 베르됭
}}{{전역상자 1차대전 서부전선}}
'''베르됭 전투'''({{llang|fr|Bataille de Verdun|바타이 드 베르되베르됭[bataj də vɛʁdœ̃]}}, {{llang|de|Schlacht um Verdun|슐라흐트 움 베르됭[ʃlaxt ˀʊm ˈvɛɐdœŋ]}})는 1916년 2월 21일에서 동년 12월 18일까지 [[프랑스 제3공화국]]과 [[독일 제국]]의 육군 사이에 벌어진 전투로, [[제1차 세계 대전]] [[서부 전선 (제1차 세계 대전)|서부전선]]에서 가장 거대한 전투 중 하나였다. 전투가 벌어진 곳은 프랑스 북동부에 소재한 [[베르됭]]쉬르뫼즈(Verdun-sur-Meuse) 고지의 북쪽이었다. 독일군 [[제5군 (독일 제국)|제5군]]은 프랑스군 베르됭 요새군단(RFV)을 공격하는 한편, 베르됭을 내려볼 수 있는 포격전상 요충지 뫼즈 고지({{lang|fr|Côtes de Meuse}})를 접수하기 위해 [[뫼즈 강]] 우안의 [[제5군 (프랑스)|프랑스 제5군]] 주둔군을 공격했다. 독일의 전략은 고지를 선점한 뒤 프랑스군이 고지 위의 독일군을 공격하도록 강제함으로써 프랑스군의 출혈을 유도하고자 함이었다. 전투 초반에는 독일군이 우세를 점하였으나 프랑스군은 신속하게 독일군의 진격을 막아냈고, 베르됭 북쪽에서 [[솜 전투]]가 벌어지는 와중에도 1918년 연말이 될 때까지 베르됭에서 잃어버린 구역 대부분을 수복했다.
 
독일의 전략은 프랑스가 뫼즈 강 동안 고지를 탈환하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상정하고, 프랑스가 고지를 탈환하려 시도하면 포병의 포격을 통해 프랑스군에게 큰 피해를 미치는 한편 유리한 고지를 접수한 독일 보병의 피해는 프랑스군보다 적으리라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이러한 계획은 1915년 9월에서 10월 사이에 벌어진 [[제2차 샹파뉴 전투]]의 경험을 토대로 한 것이었다. 샹파뉴에서 독일군은 프랑스군의 공세를 물리치면서 프랑스군에게 독일군보다 훨씬 큰 피해를 입힌 바 있었다. 그러나 악천후로 인해 독일의 베르됭 공세는 2월 21일이 되어서야 시작될 수 있었고, 그 사이 프랑스는 방어선을 구축하고 독일의 공격이 시작되기 전에 증원까지 이루어졌다. 그 결과 프랑스군은 심각한 피해를 입기는 했으나 독일군의 진격을 막아냈다. 3월 6일까지 프랑스군 20.5개 사단이 베르됭에 배치되었으며 양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매우 광범위한 수비가 준비되었다. 프랑스의 페탱 장군은 후퇴는 없다는 명령을 내리고 독일 포병에게 프랑스 보병이 노출되는 한이 있어도 반격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 3월 29일이 되자 뫼즈 강 서안의 프랑스 포병이 동안의 독일군에 대한 포격을 개시했고, 독일 보병은 많은 사상자를 발생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