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 바이트 제거됨 ,  29일 전
ㅇㅡㅇ(토론)의 25086407판 편집을 되돌림
그러나 대체적으로는 조선 중기 이후에는 ‘천황’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여, 종교적·의례적인 존재로 파악하고, 자리만 있을 뿐 정사에는 관여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쇼군에 대한 호칭도 관백으로 변화하였다.<ref>〈조선시대 日本天皇觀의 유형적 고찰〉, [[손승철]], 《[[사학연구]]》 제50호, [[한국사학회]], 1995. 12, pp. 217 ~ 250</ref>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천황(天皇)’을 ‘일본에서 그 왕을 이르는 말’로 설명되어 있으며,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출간된 《한국사》에는 ‘덴노’로 표기되었다. '''[[대한민국]]의 신문, 뉴스 등 매체에서는 ‘천황’ 대신 ‘일왕’(日王)이라 호칭을 낮추어 부르는 경우도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과거 일본 외부에서 부르던 호칭이자, 비하하는 말인 ‘왜왕’(倭王)이라고도 불린다.<ref>일례로 [http://nk.joins.com/news/view.asp?aid=2883032 6자회담 北, 日과 관계정상화 나설까](중앙일보)를 참조.
</ref><ref>[http://www.fnnews.com/view?ra=Sent1201m_01A&corp=fnnews&arcid=00000920906503&cDateYear=2007&cDateMonth=01&cDateDay=11& 北, 일본을 왜나라로 표기] 파이낸셜 뉴스 (익스플로러 이외의 웹브라우저에서는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ref> 일본 측은 일왕(日王) 또는 왜왕(倭王)등의 호칭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