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시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2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오타를 고침)
태그: m 모바일 웹
{{파시즘}}
'''파시즘'''({{llang|it|fascismo}}, {{llang|en|fascism}}, {{llang|de|Faschismus}}, {{llang|Zh|法西斯主義}}, {{문화어|파쑈}})은 이탈리아에서 생겨난 사상으로 정치적으로 급진적이며 [[국가사회주의]], [[국가주의]], [[전체주의]], [[권위주의]], [[국수주의]]를 표방하였고 후기에는 [[반공주의]]적인 정치 이념이자<ref>거빈(Girvin), 브라이언(Brian). ''The Right in the Twentieth Century''. Pinter, 1994. p. 83. 여기서는 파시즘을 "反자유주의 급진 권위주의 민족주의 운동"이라고 설명하고 있다.</ref><ref>터너(Turner), 헨리 애쉬비(Henry Ashby). ''Reappraisals of Fascism''. New Viewpoints, 1975. p. 162. 이 책에서는 파시즘의 목적이 "급진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민족주의"라고 나와 있다.</ref><ref>페인(Payne), 스탠리(Stanley). ''Fascism in Spain, 1923-1977''. Univ of Wisconsin Press, 1992. p. 43. 페인은 에스파냐의 파시스트인 [[호세 안토니오 프리모 데 리베라]]의 목표를 서술하면서, "젊은 호세 안토니오의 가장 중요한 정치적 열망은 자신의 아버지가 한 행적을 정당화하는 것이었으며, 그것은 이제 그가 급진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민족주의 형태로 개념화하려는 것이었다."라고 말한다.</ref><ref>Larsen, Stein Ugelvik; Hagtvet, Bernt; Myklebust, Jan Petter. ''Who were the Fascists: social roots of European Fascism''. p. 424. 이 책에서는 파시즘을 '통합적인 급진 민족주의적 권위주의로 조직된 형태"라고 부른다.</ref> [[국가자본주의]], [[조합주의]] 경제 사상이다. [[슈트라서주의]]같은 사회주의 파시즘도 파시즘의 일파이다. 파시즘은 끊임없이 개개인의 자치 능력을 강조하기 때문에 평등을 부정하며 불평등이 존재하거나 또는 유발돼야 국가가 발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ref name="noel">가령 노엘 오설리번(Noel O'Sullivan)이 꼽은 파시즘의 다섯 주제는 다음과 같다. 협동조합주의, 혁명, 지도자 원칙, 구세주에 대한 믿음, 경제 자립. '애리스토틀 A. 칼리스'(Aristotle A. Kallis)의 'The Fascism Reader'에서는 '1. 협동조합주의. 파시즘의 가장 중요한 주장은 파시즘만이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사이의 '제3의 길'이라는 창조적인 전망을 제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돌프 히틀러|히틀러]]는 '[[나의 투쟁]](Mein Kampf)'에서 '국가 사회주의 협동 사상'에 대해 열정적으로 설명하면서, 이것으로써 결국 '파괴적인 계급 전쟁을 대신'하게 되리라고 말하였으며, [[베니토 무솔리니|무솔리니]]는 특유의 허세로 '협동 제도는 결국 20세기의 문명이 될 것이다'라고 선언하였다'"라고 쓰고 있다.</ref> 초기 파시즘은 [[1차 대전]] 이후 나타난 사회주의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페르디난트 라살레]]의 초기 [[국가사회주의]], [[조르주 소렐]]의 [[생디칼리즘|민족적 생디칼리즘]]이 혼합된 형태인 [[반제국주의]]적 사상이다. 또한 이러한 사회주의 사상은 민족주의 작가, 시인들의 낭만적 [[민족주의]]의 영향도 받았다. 하지만 시민 지지자들이 [[우익]] 성향쪽으로 쏠리면서 반자본주의 가치가 사라지고 점점 반공주의로 변화되고 가치가 심화되면서 극-[[반공주의]], 극우적 사상으로 변화되는 후기 파시즘도 파생되었다. 이러한 점을 보면 파시즘의 이론적 기원은 [[사회주의]]이며 [[조르주 소렐]]이 [[마르크스주의]]자인 것을 감안하면, 마르크스주의도 파시즘의 기원이 될 수 있다. 파시즘에서 후기 파시즘이라는 것이 파생되었는데 이는 국가사회주의 사상에서 반공주의가 추가된 사상이다. 특히 국가사회주의를 따르면서 반공주의를 내세운 후기 파시즘 운동의 주도자는 [[베니토 무솔리니]]이다. 또한 이들의 국가사회주의 특징으로 정치적 [[직접행동]]에 있어서 남성적 카리스마를 요구 또는 분출하기도 한다.
 
초기 파시즘은 국가사회주의적인 사상으로서 반공주의적인 사상이 절대 아니었다. 하지만 후기에는 반공사상이 추가된 후기 파시즘이 파생되었다. 인종주의가 포함된 파시즘은 [[나치즘|국민사회주의]]이며, 파시즘은 인종주의를 포함하지 않는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다. 이와 같은 예로 [[1934년]] 저널리스트 에밀 루트비그가 주최한 인터뷰에서 [[베니토 무솔리니]]는 "어딜가나 순수한 인종은 없으며, 순수한 인종이 없는 상태에서 인종주의를 주장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며 [[나치]]의 과격 인종주의를 비판했다.<ref>이 항목은 Stanley G. Payne 의 《A history of fascism》를 참조하라.</ref> 그러나, [[무솔리니]]의 입장은 매번 바뀐 적이 많았으므로, 아직 국가사회주의 파시즘이 '[[인종주의]]'를 포함하지 않는지는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