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말당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잔글
589년 중국을 재통일한 [[수나라|수 황조]]는 611년까지 20년간 평화([[개황의 치]])를 구가했다. 내부적으로 안정된 수조는 외부 세력인 [[동돌궐]]과 [[고구려]]와 충돌했다. 돌궐의 [[야미 카간]](계민가한)은 수에 복속했지만 고구려는 598년 [[수 문제]]의 원정을 격퇴시키고([[제1차 여수전쟁]]) 계속 복속을 거부했다. 604년 즉위한 [[수 양제]]는 610년 고구려 [[영양왕]]이 입조를 거부하자 재원정을 결심했다.
 
하지만 고구려 원정은 [[병참]] 준비단계뿌터준비단계부터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너무 많은 인력을 동원했기에 그에 필요한 군수품의 양도 막대했고, 함대 건조 역시 큰 부담이었다. 오늘날의 [[북경]] 근교인 탁군(涿郡)에 병참본부를 두었는데, 전국의 인력과 물자를 탁군으로 징발하여 농업 경작 주기가 어지럽혀지고, 그 물자를 탁군까지 운반하는 인부들 가운데 사망자가 빈발했다. 그 결과 611년부터 화북 지역에서 징병에 거부하는 [[농민]]들이 [[민란]]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이 때 민란 지도자는 왕박(王薄), 유패도(劉霸道) 등이었다. 양제는 이 민란들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지방 민병대로는 민란을 진압할 수 없었다.
 
양제는 612년 [[요하]]를 건너 그해 봄 고구려 영토에 진입했다([[제2차 여수전쟁]]). 양제는 몸소 군사를 이끌고 [[요동]]의 중심거점인 [[요동성]]을 공략하는 한편, [[우중문]]과 [[우문술]]에게 별동대를 맡겨 고구려의 수도 [[평양성]] 앞에서 수군대총관 [[내호아]]의 해군과 합류, 평양성을 직접 타격하도록 했다. 하지만 양제는 요동성을 함락시키지 못했고, 우중문 별동대는 [[살수 대첩|살수 전투]]에서 고구려의 [[을지문덕]]에게 참패를 당했다. 612년 가을, 양제는 원정을 중단하고 후퇴했다. 이 원정에서 수나라군 30만 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