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 지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로봇이 바꿈: fr:Lithosphère continentale)
'''대륙 지각'''(大陸地殼)은 [[대륙]]을 이루는 [[지각 (지질학)|지각]]이다. [[대양저]]를 이루는 [[해양 지각]]과는 구별되는 특징을 가진다. 해양지각에 비해 알루미늄이 현저히 많으며 철과 마그네슘의 양은 적다. 석영, 장석이 주된 구성광물이고 방해석도 많은 기여를 한다. 밀도가 해양지각에 비하여 낮으며 따라서 [[지각평형]]을 유지하기 위해서 더 두껍다(30~70킬로미터). 현재는 분열되어 6개의 큰 덩어리를 이루고 있다. 일반적으로 [[화강암]]이나 [[화강섬록암]]의 성분을 대륙지각의 성분으로 가정한다.
 
'''== 대륙의 기원 =='''
 
----
최초의 대륙지각은 [[호상열도]]로부터 시작되었다고 생각된다. 당시의 [[맨틀]]은 아직 활발히 운동하고 있었고, [[지각 (지질학)|지각]]의 두께도 얇았기 때문에 해구는 지금과 같이 길게 발달하지는 못했다고 생각된다. 하지만 바다를 통해 충분한 물이 맨틀에 공급되었을 것이기 때문에 해구와 더불어 [[화산]]활동의 결과 호상열도가 생기게 되고, 이로 인해 최초로 해양지각이 분화되었다고 여겨진다. 이후 바다 위에 드러난 부분이 풍화 침식을 받아 [[철]], [[마그네슘]] 등의 원소가 풍부한 광물들은 분해되어 쓸려가고 상대적으로 안정한 석영과 그 외에 [[알루미늄]]을 많이 포함한 광물들이 남게 되는데, 이들 광물들이 원시 호상열도의 주변 바다에 퇴적되어 암석화 되면서 대륙지각물질이 생기게 되었다고 생각된다. 한편 이후 바다 산호류에 의해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가 바다 속에서 석회암의 형태로 고정되기 시작하는데, 이 석회암들도 대륙지각을 구성하게 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