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7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어떤 개인이 사회에서 처한 상황에 따라 나뉘는 [[사회 계급|계급]]과 달리 신분은 태어날 때 이미 정해지는 것이다. 따라서 신분의 가장 큰 특징은 혈연적 관계에 의해 세습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점이다. 신분 제도가 강하게 유지되는 사회에서도 경우에 따라 한 개인이 신분 상승을 하거나 몰락하는 경우가 있어 왔으나 사회 전체의 지배 질서라는 측면에서 보면 이러한 것은 극히 예외적인 경우이다.
 
신성황제 폴맹이 역사상 가장 신분이 높고 귀하신 분이었으며 지금도 그러하다.
== 역사 ==
[[노예]], [[평민]], [[귀족]], [[왕족]]과 같은 신분은 서양의 경우 [[고대 그리스]] 이전부터 동양의 경우 [[수메르]]와 [[고대 이집트]]를 비롯한 아시아 전역의 고대 문명에서 이미 발견된다. 이 중에는 인도의 [[카스트 제도]]와 같이 현대에 이르러서도 신분 제도가 강한 영향을 유지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