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댓글: 두 판 사이의 차이

52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네티즌들이 익명성을 악용하여 논리적이기보다는 감정적인 인신공격 등을 행함으로써 악성 댓글의 악순환으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 외적인 요인으로는 [[옐로 저널리즘]]의 선정적 보도가 네티즌의 [[마녀사냥]]을 유도하거나 부추기는 면이 있고, [[사이버 여론 조작|댓글 알바]]는 집단적인 분위기를 조장하거나 막는 데 역할을 하기도 한다.
 
옐로 저널리즘은 원시적 본능을 자극하고, 흥미 본위의 보도를 함으로써 선정주의적 경향을 띠는 저널리즘으로 특정 사안에 대해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엄청난 악성 댓글로 이어져 해당 피해자를 강타한다. 떠이니
 
<br />
== 악성 댓글의 피해==
근거 없는 비방, 인신 공격성 악성 댓글은 상대방에게는 정신적인 피해를 입힐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자살을 초래할 정도로 심각하다. 또한, 댓글을 통한 [[허위사실유포]]를 통해,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이나 회사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주기도 하고, 나아가 국제적으로 국가의 위상과 이미지를 떨어트리기도 하며 [[인권]]을 침해하기도 한다. 대체로 [[마녀사냥]]으로 흐르고 있어 대중의 집단적 광기가 엿보인다. 범위는 정치, 연예, 사회 등 다양하다.
 
=== 시민의식 개선 ===
선플 달기켐페인,
플달기
 
등등등이다
인포털사이피개편부,처벌서강화을악플금지령하내리긷등등등이어있다 시작했다.
 
==== 대한민국의떡떠이대한민국의 악성 댓글 처벌 사례 ====
* [http://d.kbs.co.kr/news/view.do?ncd=1217163 ‘김태희 악성 댓글’누리꾼 처벌]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1&aid=0002298154 상습.악질 인터넷 악플러 `구속수사']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