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6 군사 정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1개월 전
{{출처 필요 문단|날짜=2009-10-11}}
[[파일:윤치영 1961.jpg|섬네일|왼쪽|140px|[[윤치영]], [[이승만]]의 최측근이었던 그는 [[장면]] 내각에 큰 불만을 품고 있었다.]]
[[파일:Chang Myon 194804'.png|섬네일|오른쪽|210px|[[대한민국의 국무총리|국무총리]] [[장면]]]]5.16의 발단은 정군 운동이었다. 이는 곧이어 혁명이라는 이름으로 김종필, 오치성, 김형욱 등 5.16 주체세력의 핵심 멤버 육사 8기생 9명이 분열된 상태로 무능한 국정운영을 펼치고 있는 민주당 세력을 제거해 군정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1960년 9월 10일 이른바 충무장 결의를 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ref>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4725</ref> 이들은 그해 말에 이르면 박정희를 정변의 지도자로 세우자는 데에 합의하였다.<ref>{{웹 인용 |url=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37068&C_CC=AZ |제목=보관 된 사본 |확인날짜=2016년 10월 15일 |보존url=https://archive.today/20161015044218/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37068&C_CC=AZ |보존날짜=2016년 10월 15일 |깨진링크=아니오 }}</ref> 박정희 소장은 만주군관학교 인맥, 군내 인맥 등을 이용해 장경순, 한웅진, 채명신, 이주일 등 자신과 알고지내던 육군장성과육군장군과 6관구 참모장 김재춘 대령 등을 거사에 끌어들였고 김형욱 등이 육본에서 동지들을 작전참모로 추천하면 부관감실에서 근무하던 오치성이 인사발령을 내는 방식과 포섭한 동지의 인맥을 이용해 2차·3차 포섭하는 방식으로 제30사단, 제33사단장, 문재준과 6군단 포병단, 공수전단 등을 포섭해 나갔다.<ref>혁명과 우상 1권 61~63쪽</ref>이 과정에서 제1201야전공병대 포섭은 실패해였다<ref>혁명과 우상 1권 63쪽</ref> 따라서 조직은 포섭될만한 이들을 중심으로 비밀스럽게 조직되었다. 그러는 동안 [[대한민국 제2공화국|제2공화국]]의 [[대한민국의 국무총리|국무총리]]였던 [[장면]]은 이러한 정보를 조금씩 보고받거나 입수하게 되었다. 하지만 김형욱 등은 전라도 국회의원들이 육군 장성들과 결합해 서울 인근 부대들을 포섭하려 한다는 소문, 족청계 장성들을 중심으로 일선 부대가 거사할 것이라는 소문 등 역정보를 3중, 4중으로 흘려보내고 있었다.<ref>혁명과 우상 1권 80~81쪽 & 망향 283쪽</ref> 심지어는 2군 부사령관 박정희와 육본과 후방 부대들을 동원해 거사하는데 육군참모총장이 그들과 결탁했다는 소문까지 공공연히 유포되어 장도영과 장면에게 각각 보고되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5.16 정변세력은 전화, 모임에서 사장, 전무, 공사장 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사업으로 위장함으로써 증거를 남기지 않았다. 그 결과 막연한 정변설만으로 장성들을 체포하지 못하였다.<ref>1961년 4월24일 미 CIA 극동과가 서울 지부로부터 받은 정보 보고,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18893, 4월24일: 장도영 육군 참모총장의 쿠데타 모의에 대한 견해. 장 장군은 박정희를 체포하고 싶어도 증거가 없다고 한다. 그는 박정희의 체포는 쿠데타를 촉발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는 또 이범석과 족청계는 박정희의 쿠데타를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4월26일: 장면 총리는 불만을 품은 군부 내의 한 집단이 어떤 종류의 쿠데타를 모의하고 있다는 요지의 소문들을 알고 있다. 그는 이런 說(설)들을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 않고 있으며 상황이 그리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장면은 참모총장의 업무 자세에 대해서 만족하고 있다. 그는 장도영이 박력 있고 유능하며 미군 측의 존경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는 장 장군을 2년간 데리고 있을 계획이다></ref> 오히려 그러려면 장도영이 장도영 스스로를 체포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따라서 장면과 장도영은 각각 검찰과 군을 통해 다른 방식으로 근거를 잡는 데에 주력했다. 그러나 근거는 전무하였다. 오히려 군경합동수사 결과 체포된 김덕승은 허위진술을 해버렸다.<ref>망향, 285쪽</ref><ref>"5.16 일주일 전에 나는 군 일부에서 군사 쿠데타 모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였다. 그 전에도 2·3차 다른 부류의 쿠데타 모의가 있다는 미확인 정보를 입수하고 비밀리에 내사케 한 일이 있었다. 내사 결과 확실한 것이 아니라, 쿠테타 모의가 전연 없었는지 내사가 철저하지 못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하여튼 그전의 2·3차 모의설은 불발이었다. 그러던 차 이것이 4번째의 정보였다. 나는 이를 확인하기 위하여 당시의 육군 참모 총장인 장도영을 불렀다. 내가 입수한 정보는 박정희 소장을 주동으로 한 일부 군인들이 쿠데타 모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 내가 입수한 정보는 막연한 것이 아니라 상당히 구체적인 것이었기 때문이다. 대구 어느 중국 음식점에 몇몇이 모여 활약하고 있다는 내용도 알았다. … 나는 그에게 엄밀히 조사할 것을 단단히 부탁해두는 한편, 이 사건에 관련된 민간이도 확인해보라고 검찰에 명했다. 검찰로 말하더라도 그 무렵 2·3차나 그와 비슷한 정보를 입수하고 조사해본 일이 있었다. 이렇다 할 단서가 잡히지 않아 정보 사기꾼에 속은 줄로만 알고 있었다. 내 지시가 있은 지 며칠 후에 쿠데타 관련 민간인 혐의자 한 명을 체포했다는 보고가 있었다. 그러나 그를 심문해본 결과 끝내 만족할 만한 자백을 듣지 못했다 하여 결국 또 하나의 사기꾼으로 여기고 있었다. - 한알의 밀이 죽지 않고는 92~93쪽</ref>장도영 역시 백운상 대령을 대구로 내려보내 근거를 수집케 하였으나 쿠데타를 입증할만한 아무런 근거도 얻을 수 없었다.<ref>"(5.16 5~6일전) 그의 보고는 결론적으로 박정희 소장 지휘하에 쿠데타를 하려 한다는 것은 거의 확실한데 그 세부방법과 조직은 알 수 없다는 것이었다. …중략… "증거라고는 박소장이 잘 다니는 중국요리집과 청수장이란 한식집에서 장교들과 식사를 하는 것 뿐인데 어떻게 합니까"하면서 오히려 나에게 묻는 것이었다." - 망향 287쪽</ref> 당시 미국 정보국과 장총리의 고문이였던 [[위태커]]는 정보를 [[장도영]] 육군참모총장이 정보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변 세력을 이용하기 위해 이러한 행동을 했을거라 보았지만<ref>{{서적 인용 |저자링크= 정대철 |제목= 장면은 왜 수녀원에 숨어 있었나 |날짜= 1997-09-05 |출판사= 동아일보사 |isbn= 978-89-7090-136-7 |쪽= 172~188}}</ref> 실상은 장도영도 육군방첩대장 이철희 준장에게 속아넘어가고 있었다. 이후 박정희는 해병대를 끌어들이는 한편 [[윤치영]], [[임영신]], [[임병직]] 등의 인사들과도 사전에 여러 번 교섭하였고 이들의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함으로써 5.16은 발각되지 않고 마침내 성공에 이르게 된다.
 
군 내부의 숨은 간첩 세력과 이것으로 인해 야기된 무정부주의적 사회 분위기가 정변의 원인으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