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2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5))
| 크기3 = {{#expr: (100 * 800 / 600) round 0}}
}}
다수의 분추류는 현생 양서류보다 훨씬 크고 얼핏 보기에 [[악어]]를 닮았다. 상대적으로 작고 도롱뇽을 닮은 종류도 있다.<ref name=TOLT>{{웹 인용|url=http://tolweb.org/Temnospondyli |title=Temnospondyli |last=Steyer |first=J.-S. |author2=Laurin, M. |year=2011 |work=Tree of Life Web Project |accessdate=3 August 2011}}</ref> 거의 대부분은 넓고 평평한 머리를 가졌고 주둥이는 뭉툭하거나 길쭉하다. 두개골은 위에서 보았을 때 둥글거나 삼각형 모양이며 대개 구멍과 돌기들로 덮여 있다. 울퉁불퉁한 뼈의 표면에는 혈관이 자리잡고 있어 [[이산화탄소]]를 뼈로 이동시켜 피 속에 산성 물질이 쌓이는 것을 중화시켜주었을 것으로 생각된다(초기 반수생 네발동물은 땅 위에 머무는 동안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며 [[진피골]](dermal bone)이 문제를 해결하는 초기의 방법이었을 수 있다).<ref name=JDWW12>{{저널 인용
| last1 = Janis | first1 = C. M.
| last2 = Devlin | first2 = K.
 
[[파일:Xenotosuchus skull roof.svg|섬네일|왼쪽|분추류 모두에게 공통인 두개골 천장뼈를 보여주는 [[크세노토수쿠스]] 두개골 도해.]]
분추류의 거의 대부분의 뼈는 다른 초기 네발동물들의 뼈와 상동인데, 어떤 분추류 분류군에서 발달한 간비골(internasal), 간전두골(interfrontal), 간두정골(interparietal)을 비롯한 두개골의 몇몇 뼈는 그렇지 않다.<ref name=TOLT/> 거의 대부분의 분추류는 두개골 뒤쪽에 테이블뼈(tabular bone)를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두개골의 다른 부분과 이와로 구분되어 둥글게 튀어나와 있다. [[자트라키스]]와 같은 분추류에서는 테이블뼈가 뾰족하고 눈에 띄게 튀어나와 있다. 분추류의 두개골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간익상골(interpterygoid)의 빈 공간으로 [[입천장]] 뒤쪽에 있는 두 개의 큰 구멍이다. 또다른 한 쌍의 구멍인 [[코아나]]는 이 구멍 앞쪽에 있으며 비강과 입을 연결해 준다. 분추류는 턱 뿐 아니라 입천장에 이빨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빨 중 어떤 것은 매우 커서 엄니로 불리기도 한다. [[니게르페톤]] 같은 분추류는 아래턱의 엄니가 입천장을 뚫고 두개골 위쪽의 구멍으로 솟아나와있기도 하다.<ref name=Setal06>{{저널 인용 |이탤릭체=예 |last=Steyer |first=J.S. |author2=Damiani, R. |author3=Sidor, C.A. |author4=O'Keefe, F.R. |author5=Larsson, H.C.E. |author6=Maga, A. |author7=Ide, O. |year=2006 |title=The vertebrate fauna of the Upper Permian of Niger. IV. ''Nigerpeton ricqlesi'' (Temnospondyli: Cochleosauridae), and the edopoid colonization of Gondwana |url=http://www.washington.edu/burkemuseum/collections/paleontology/sidor/Steyer%26al2006.pdf |journal=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volume=26 |issue=1 |pages=:18–28 |doi=10.1671/0272-4634(2006)26[18:TVFOTU]2.0.CO;2 |확인날짜=2014-04-03 |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30731182313/http://www.washington.edu/burkemuseum/collections/paleontology/sidor/Steyer%26al2006.pdf |보존날짜=2013-07-31 |깨진링크=예 }}</ref>
 
분추류의 연질부에 대해서는 알려진거의 것이 거의알려져 있지 없다않다. 2007 년에 [[석탄기]] 전기 [[펜실베니아기]]의 [[마우치 청크 층]] 에서 발견된 사암에서 세 마리의 분추류 몸이 남긴 자국이 발견되었다. 이 자국은 분추류가 살아있을 때 매끈한 피부, 가인한 다리와 물갈퀴가 있는 발, 그리고 몸 아래쪽에 주름잡힌 피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ref name=GSA>{{웹 인용 |url=http://www.geosociety.org/news/pr/07-60.htm |title=Ancient Amphibians Left Full-Body Imprints |first=C. |last=Stratton |date=29 October 2007 |work=GSA Newsroom |publisher=The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accessdate=2 August 2011 |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31108110258/http://www.geosociety.org/news/pr/07-60.htm |보존날짜=2013-11-08 |깨진링크=예 }}</ref> 작은 분추류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흔적화석|이동 흔적]]이 석탄기와 페름기 암석에서 발견되었다. [[바트라크이크누스]]라고 불리는 이 이동 흔적은 담수환경 주변에서 퇴적된 층에서 보통 발견되기 때문에 분추류가 물과 비교적 가까운 곳에서 살았을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ref name=HL05>{{서적 인용|이탤릭체=예|last=Hunt |first=A.P. |author2=Lucas, S.G. |year=2005 |chapter=Tetrapod ichnofacies and their utility in the Paleozoic |chapter-url=http://kudzu.astr.ua.edu/apsmono1/paper08_APS_MONO_1_Hunt_Lucas.pdf |title=Pennsylvanian Footprints in the Black Warrior Basin of Alabama |editors=Buta, R.J.; Rindsberg, A.K.; and Kopaska-Merkel, D.C. (eds.) |publisher=Alabama Paleontological Society |volume=1 |pages=113–119}}</ref>
 
[[파일:Sclerocephalus (Actinodon).JPG|섬네일|오른쪽|커다란 팔이음뼈와 배판(ventral plates)을 보여주는 [[스클레로케팔루스]] 화석]]
현생 양서류와 다르게 많은 분추류들은 작고 촘촘한 비늘로 덮여 있었다. 대부분의 분추류는 배쪽이 커다란 배판(ventral plates)으로 덮여 있었다. 발달 초기 단계에 이들은 먼저 작고 둥근 비늘을 가지게 된다. 화석을 보면 분추류가 자라면서 이 비늘 중 배쪽에 있는 것은 크고 넓은 배판으로 발달한다. 이 판들은 서로 겹쳐져 있으면서 유연하게 몸을 굽힐 수 있는 구조다. [[트레마토사우르]]나 [[카피토사우르]]류와 같이 나중에 등장한 반수생의 분추류들은 비늘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가 없다. 이들의 경우는 물 속에서 움직임을 쉽게 하기 위해서, 혹은 피부를 통해 산소를 흡수하는 [[피부호흡]]을 하기 위해 비늘이 없어졌을 수 있다.<ref name=WF07>{{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Witzmann |first=F. |year=2007 |title=The evolution of the scalation pattern in temnospondyl amphibians |journal=Zoological Journal of the Linnean Society |volume=150 |issue=4 |pages=815–834 |doi=10.1111/j.1096-3642.2007.00309.x}}</ref>
 
분추류 내의 몇몇 그룹은 등쪽에 커다란 골판을 가지고 있다. [[펠토바트라쿠스]]라는 분추류는 등과 배 양쪽에 모두 갑옷 비슷한 판을 가지고 있다.<ref name=PAL59>{{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Panchen |first=A.L. |year=1959 |title=A new armoured amphibian from the Upper Permian of East Africa |journal=[[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volume=242 |issue=691 |pages=207–281 |doi=10.1098/rstb.1959.0005}}</ref> [[라이드레리라]]라는 분추류 역시 등에 골판을 가지고 있다. [[디소로피드]]과의 동물 대부분도 갑옷 같은 골판을 가지고 있는데 등의 중심선을 따라 두 줄로 좁게 자리잡고 있다.<ref name=BJR74>{{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Bolt |first=J.R. |year=1974 |title=Armor of dissorophids (Amphibia: Labyrinthodontia): an examination of its taxonomic use and report of a new occurrence |journal=Journal of Paleontology |volume=48 |issue=1 |pages= 135–14}}</ref> [[에리옵스]]와 같은 다른 분추류들도 작은 원판 모양의 [[골편]](scute)을 가지고 있는데 아마 살아있었을 때는 피부 속에 박혀 있었을 것이다. 이런 분추류들은 모두 육상생활에 적응한 종류들이다. 이들의 갑옷은 펠토바트라쿠스의 경우와 같이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도구였을 것이다.<ref name=PAL59/> 골편은 유연성을 일부 제한하고 강력한 인대로 연결되어 있었을 것으로 보이며 척추뼈의 안정성을 높여주었을 것이다.<ref name=DDW09>{{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Dilkes |first=D.W. |year=2009 |title=Comparison and biomechanical interpretations of the vertebrae and osteoderms of ''Cacops aspidephorus'' and ''Dissorophus multicinctus'' (Temnospondyli, Dissorophidae) |journal=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volume=29 |issue=4 |pages=1013–1021 |doi=10.1671/039.029.0410}}</ref> [[스클레로토락스]]나 에리옵스같은 분추류들은 최소한 부분적으로는 육상생활을 했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은 척추뼈 위에 긴 [[신경배돌기]]를 가지고 있어서 척추뼈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을 주었을 것이다.<ref name=SFFK07>{{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Schoch |first=R.R. |coauthors=Fastnacht, M.; Fichter, J.; and Keller, T. |year=2007 |title=Anatomy and relationships of the Triassic temnospondyl ''Sclerothorax'' |url=http://app.pan.pl/archive/published/app52/app52-117.pdf |journal=Acta Palaeontologica Polonica |volume=52 |issue=1 |pages=117–136}}</ref> 골편은 [[플라기오사우르]]류에서도 보이지만 펠토바트라쿠스, 라이드레리아, 에리옵스, 그리고 디소로피드류와 달리 플라기오사우르류는 수생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플라기오사우르류의 골편은 근연종으로 간주되는 펠토바트라쿠스나 라이드레리아와 같이 육상생활을 하던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일 수 있다.<ref name=PAL59/>
 
분추류의 [[척추]]는 여러 부분으로 나뉜다. 현생 네발동물에서 척추뼈의 본체는 [[센트룸]]이라고 불리는 한 조각의 뼈이지만 분추류에서는 이것이 [[플루로센트룸]]과 [[인터센트룸]]으로 나뉜다. 분추류에서는 두 종류의 척추뼈를 볼 수 있다. 견고한 형태의 척추뼈와 여러 조각으로 나뉜 형태의 척추뼈다. 여러 조각으로 나뉜 척추에서는 인터센트룸이 크고 쐐기 모양으로 생겼으며 플루로센트룸은 상대적으로 작아 그 사이에 들어간다. 두 요소가 함께 돌기같이 생긴 척추뼈고리(neural arch)을 받치며 [[관절돌기]]라고 불리는 서로 맞물리는 부분이 잘 발달되어 있어서 척추뼈 간의 연결을 강화해 준다. 여러 조각으로 나뉜 형태의 척추뼈를 가진 분추류는 강력한 척추뼈와 네 다리를 가지고 있어 부분적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완전히 육상생활을 할 수 있었다. 견고하 척추를 가진 종류에서는 플루로센트룸이 완전히 사라졌고 인터센트룸이 커져 척추의 본체를 이룬다. 이런 형태의 척추뼈는 약해서 견고한 척추뼈를 가진 분추류는 물 속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을 것으로 생각된다.<ref name=CEH69>{{서적 인용|이탤릭체=예|last=Colbert |first=E.H. |year=1969 |title=Evolution of the Vertebrates |publisher=John Wiley & Sons |location=New York |edition=2nd}}</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