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민주주의민족전선'''(民主主義民族戰線)은 [[미군정]] 시기에 [[서울]]에서 결성된 [[좌익좌파]] 계열의 연합 단체이다. 약칭은 '''민전'''이다.
 
== 결성 ==
[[1945년]] 12월의 [[모스크바 3상회의]] 결정을 놓고 좌우익한민족이 대결이[[좌파]]와 [[우파]]로 갈라져 대결하는 이념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1946년]] 2월에 미군정 지역의 좌익좌파 계열 정당 및 사회단체가 집결하여 결성되었다. 의장단은 [[여운형]], [[박헌영]], [[허헌]], [[김원봉]], [[백남운]]의 다섯 명으로 구성되었다.
 
[[우익우파]] 계열이 [[김구]] 중심의 [[비상국민회의]]를 출범시키고 [[미군정]] 자문기관으로 [[남조선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이 설치되자, 이에 대응하여 좌익[[좌파]] 정치 세력의 결집을 시도한 성격이 짙다. 주도 단체는 박헌영의[[박헌영]]의 [[조선공산당]]이었다.
 
이 단체 결성을 계기로 좌익좌파 계열의 진용 정비가 이루어지면서 [[신탁통치]] 문제를 불씨로 삼은 좌우익의좌·우파의 대립은 더욱 격화되었다.
 
== 강령 및 활동 ==
민주주의민족전선의 강령은 모스크바 3상회의 결정 지지, 5당연합체 탈퇴, 비상국민회 반대, [[미소공동위원회]] 지지, [[친일파]] 처단, 토지 개혁, 8시간 노동제 실시 등이었다. 이 단체는 친일파의[[친일파]]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산하에 친일파·민족반역자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기도 했다.<ref>{{서적 인용
|저자=신주백
|제목=분단의 두 얼굴
|발행일자=2005-07-30
|출판사=역사비평사
 
== 해체 ==
[[정판사 위조지폐 사건]] 이후 [[남조선로동당]]이 불법화되면서 주요 참여자들이 미군정의[[미군정]]의 탄압을 피해 월북하거나 피신하거나 체포되었다. 이에 따라 민주주의민족전선도 지하 활동에 들어가게 되었다.
 
[[1949년]] 9월에 [[평양]]에서 민주주의민족전선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민주주의민족통일전선이 통합하여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을 결성하면서 발전적으로 해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