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1개월 전
싱가포르는 원래 살던 말레이 민족 인구와 3대에 걸친 중국인, 이민온 인도인과 아랍인 그리고 현대에 이민오거나 현지파견된 한국인을 포함한 여러 민족과 문화가 다양하게 섞여 만들어 내는 복합적 문화를 발전시키고 있다. 특히 [[영국 식민지 문화]]와 [[페라나칸]](Peranakan, 해협 중국인 사회)의 문화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근래에 들어 미국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으나 '''싱가포르''' 사람들이 주로 쓰는 영어는 식민지 문화의 영향을 받은 영국식 영어이다. 여기에 다양한 중국어 방언, 말레이어, 인도어가 뒤섞여서 [[싱가포르식 영어|싱글리쉬]]라는 일종의 영어 방언을 만들고 쓰게 되었다. 교육제도에서 영어가 주된 언어로 쓰이기 때문에 싱가포르의 문학은 주로 영어로 쓰인다.
 
식민지시대에 이민자를 분리수용하는 정책 때문에 리틀인디아 및 차이나타운과 같은 민족성이 나타나는 지역이 아직도 존재하며, 결과적으로 이주민들이 자국에서 가져온 건축적 영향력이 잘 보존되어 건축물을 통해 각 민족의 성격을 느낄 수 있다. 중국인 구역에서는 여러 층으로 된 탑들, 용 형상 구조물과 조각품들, 건물 외벽에 붉은색과 황금색을 많이 사용하는 등 중국의 다양한 건축 양식을 만날 수 있다. 중국인 이주자들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불교 사원을 건설하기도 했는데, 쌍림(Siong Lim, 雙林)사원이 그것이다.<ref>{{서적 인용 | 저자=앤 벤투스 외 | 기타=서영조 옮김 | 제목=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100 | 출판사=터치아트 | 날짜=2007 | 쪽=353 | ISBN= 978-89-958623-6-0 }}</ref> 이주민들이 가져온 다양한 종교의 사원이 시내에 건축되었을 뿐만 아니라 종교적으로 관용을 지닌 국가의 본보기로 성장할 수 있었다. 인기 있는 스포츠는 [[축구]]이나, [[수구]]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