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 성장 ===
[[파일:Micromelerpeton.JPG|섬네일|150px|[[미크로멜레르페톤]]의 유생 화석.]]
거의 대부분의 분추류 종류는 성체의 특징들로 구분되지만 몇몇은 어린 표본, 혹은 유생 표본으로만 알려져 있다. 디소로포이드, 에리오피드, 그리고 자크라키디드 등이 수중생활을 하는 유생으로부터 육상생활을 할 수도 있는 성체로 [[변태]]한다는 것이 알려져 있다. 몇몇 디소로포이드는 완전히 변태를 하지 않고 아가미나 작은 몸집 등 유생 때의 특징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성체가 되기도 하며 이런 현상은 [[유태보존]]이라고 알려져 있다.<ref name=SRR02>{{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Schoch |first=R.R. |year=2002 |title=The evolution of metamorphosis in temnospondyls |journal=Lethaia |volume=35 |issue=4 |pages=309–327 |doi=10.1111/j.1502-3931.2002.tb00091.x}}</ref> 드비노사우리아와 플라기오사우리드인 [[게로토락스]] 등도 역시 유태보존 현상을 보여주는데, 이들은 아가미를 가지고 있으며 성체 화석만이 알려져 있다.<ref name=RJO02>{{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Reiss |first=J.O. |year=2002 |title=The phylogeny of amphibian metamorphosis |url=http://users.humboldt.edu/jreiss/Current/phylomet.pdf |journal=Zoology |volume=105 |issue=2 |pages= 85–96 |pmid=16351859 |doi=10.1078/0944-2006-00059}}</ref>
 
분추류 유생은 잘 발달되지 않은 뼈와 살아 있을 때 [[아가미]]가 부착되는 일련의 뼈인 아가미설골(hyobranchial apparatus)의 존재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일부 분추류는 완전히 자란 상태에서 아가미설골을 가지고 있으나 외부 아가미는 없다.<ref name=SF06>{{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Schoch |first=R.R. |author2=Fröbisch, N.B. |year=2006 |title=Metamorphosis and neoteny: alternative pathways in an extinct amphibian clade |journal=Evolution |volume=60 |issue=7 |pages=1467–1475 |doi=10.1111/j.0014-3820.2006.tb01225.x |pmid=16929663}}</ref> 비늘이 촘촘하게 몸을 덮고 있는 것 역시 유생과 성체 모두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변태 시에는 몸의 형태가 크게 바뀌는데 두개골의 모양이 달라지고 튼튼해지며 몸의 뼈들이 두꺼워지고 몸집이 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