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5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광복 후 복간된 《조선일보》·《동아일보》의 양대신문은 당시 한창 성행되었던 좌익계 신문들의 맹렬한 선동과 대결하면서 [[신탁통치|신탁통치안]]을 반대하여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에 크게 기여하였다. 뿐만 아니라 자유당 독재하에서는 그들의 부정과 비행폭로를 서슴지 않고 민권투쟁의 선봉에 서서 줄기차게 투쟁하면서, 초창기부터 1960년대까지의 한국 신문은 정치지향적 정론신문으로 발전해 왔다.<ref name="글로벌_1"/> [[1970년대]]에는 [[유신헌법]] 통치, [[동아일보 백지광고 사태]], [[1980년]] [[언론통폐합]]으로 종합지 6개사, 경제지는 2개사, 영자지는 1개사, 지방지는 1도 1사 원칙에 따라 통합되었다.
 
[[1960년대]]까지 단간 또는 조·석간 체제를 주당 28 ~ 56면을 체제하였으나, [[1970년]] [[3월]]에 주당 48면(매일 체제하여8면), [[1981년]] [[1월]]에 주당 72면(매일 12면) 발행 체제를 확대하였다.
 
=== 6·29 선언 이후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