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노사우루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근거있는 최대추정치가 17.4m로 알고있습니다)
태그: m 모바일 웹
|크기 = Human-spinosaurus size comparison.png
}}
'''스피노사우루스'''(''Spinosaurus'')는 [[백악기]]에 살았던 가장 큰 [[육식 공룡]]으로, 공룡계의 폭군이라 여겨지는 몸길이 최대 15m에 몸무게 최대 9톤인 [[티라노사우루스]]보다도 몸집이 더 크며 몸길이는 15~17m20m, 몸무게는 7~9t으로 과거 21m가량의 추정치에 비하면 크게 축소되었다.
 
== 생태 ==
== 개요 ==
<gallery>
파일:Spinosaurus durbed.jpg|복원도
파일:Spinosaurus aegyptiacus holotype skeletal.jpg|골격도
Spinosaurus_marocannus파일:Spinosaurus marocannus.jpg|''S. maroccanus''의 MNHN SAM 124 표본
</gallery>
"등뼈 도마뱀"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등에는 피가 흘렀을 것으로 생각되는 1.8m에 달하는 골판이 나 있는데, 이 골판의 기능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그 중에서 체온조절에 이용되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 몸길이가 최대 17.4m20m 정도에 무게가 14t이다. Andrea Cau 연구기관에서는 14.4m를 최대 몸길이로 주장하는데 논란의 여지가 있다. 그렇다고 해도 가장 큰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두개골은 길쭉하며 이빨은 작고 날카로웠으며 원추형이었다. 치열의 구조를 본다면 주로 [[어류]]를 주식으로 하였다고 볼 수 있으며 악력은 약했을 것으로 보인다. 스토머가 최초로 발굴한 표본인 IPHG1912viii19가 [[2차 세계 대전]]으로 소실되었기 때문에 척추 배열에서도 논란이 있다. 보통의 모습은 [[바리오닉스]]의 등 위 '돛'만 얹으면 되는 모습이지만, Andrea Cau의 그림상으로는 [[이리타토르]]의 척추배돌기가 심하게 솟아오른 모습이다.마치 [[수코미무스]]를 연상케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 대중 매체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