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16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비중립적이고 비하적인 표현으로 개악되었음
(비중립적이고 비하적인 표현으로 개악되었음)
{{백제 표}}
 
'''백제'''(百濟, {{llang|en|Baekje}}, [[기원전 18년]](?) ~ [[660년]] [[8월 29일]]<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1979578], [[오마이뉴스]] 2011년 4월 17일, 일간지 '오늘의 역사' 틀린 게 너무 많다</ref>)는 [[한국]]의 고대 부족국가국가 중 하나로, [[고구려]], [[신라]]와 함께 [[삼국 시대]]를 구성하였다. 시조는 부여·고구려에서 도망한남하한 온조 집단으로 전해지며, 마한 54개 연맹체 중 하나인 십제국으로백제국으로 시작해, 369년경 [[근초고왕]] 때(혹은 530년경 [[성왕 (백제)|성왕]] 때에서야때)에 마한을마한 완전히전체를 정복했다.<ref>{{저널 인용|저자=임영진|제목=전라도 지역전남지역 마한 제국의 사회 성격과 백제; 전라도 지역전남지역 마한 제국의 사회 성격과 백제|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11418&sereArticleSearchBean.sereId=SER000003883&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1971601|총서=백제학보|권=11|날짜=2014년 3월}}</ref>
 
백제는 성왕 16년(538)년에 웅진에서 사비로 도읍을 천도하며, '''남부여'''(南扶餘)라는 국호를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백제의 국호에 관하여 중국의 역사서인 《[[수서]]》와 고려시대에 기록된 신라계 대학자 김부식의 《[[삼국사기]]》에 기록된 내용이 상이하여, 어느 쪽 기록이 정확한지는 정의할 수 없다.<ref group="주">[[538년]]에 [[백제 성왕]]이 국호를 남부여로 변경하였다.</ref>
 
== 개요 ==
[[온조왕]]을 시조로 하여 [[기원전 18년]] 현재의 [[한강]] 하류의 [[하남위례성]]에 도읍을 정해 건국되었다. [[삼국지]](三國志)에는 백제가 마한의 일부였다고 한다. 마한은 [[삼국시대]] 이전부터 한반도에 있던 [[삼한]](三韓) 중 가장 큰 정치 집단으로, 54개 부족국가 연맹체다. 마한의 54개 부족국가는 지금의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에 해당하며, 그 외에도 [[강원도]] 서부와 [[황해도]] 남부까지 세력권으로 하였다. 이 중 북방에서 이주해온 부여족(扶餘族)계통인 온조(溫祚)집단을 중심으로 형성된 백제국(伯濟國)이 마한에서 점차 세력을 확대, 통일하기에 이른다.
 
백제국은 [[1세기]]에서 [[3세기]]에 걸쳐서 한반도 중남부의 소국들 및 [[한사군]]과 대립하면서 성장한 것으로 추측되며 [[4세기]]부터 [[충청도]], [[전라도]] 지역으로 세력을 확장했다. 4세기 중엽(백제 [[근초고왕]] 재위기)에는 전라도 부족국가들을 거의 대부분 통일하고 북쪽으로의 진출, 고구려와 대립하여 [[고국원왕]]을 전사시키기도 하였다. 그러나 [[5세기]] 초부터 고구려의 공격을 받아 [[아신왕]]이 스스로직접 항복하고항복을 하기도 하고 [[개로왕]]이 사망하는전사하는고난을수난을 당하였다. 그리고 [[475년]]에는 한강 유역을 포기하고상실하고 [[웅진]]으로 수도를 옮겼었다.
 
이후 신라와 동맹을 맺고 고구려와 맞섰으며, [[백제 성왕|성왕]]은 신라와 함께 고구려를 공격하여협공하여 한강 유역을 되찾았으나 병력신라의 부족으로배신으로 한강 유역을 포기하고다시 돌아갔다.상실하였고 이때결국 신라 [[진흥왕]]이 군사를 파견하여 재빠르게 한강 이남을 점령함으로써 백제와 신라의 동맹 관계가 깨졌고, 이를 계기로 [[백제 성왕|성왕]]이 신라의 [[관산성]]을 공격하였으나 신라의 비장(裨將)인 삼년산군(三年山郡)의 고우도도(高于都刀)가 [[백제 성왕|성왕]]을 급히 쳐서관산성에서 전사하였다.<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연도= 1145 |장= [[:s:삼국사기/권04/진흥왕|본기 권4 진흥왕]] |인용문= <!--十五年 秋七月 修築明活城 百濟王明禯與加良 來攻管山城 軍主角干于德·伊湌耽知等 逆戰失利 新州軍主金武力 以州兵赴之 及交戰 裨將三年山郡高干都刀 急擊殺百濟王 於是 諸軍乘勝 大克之 斬佐平四人·士卒二萬九千六百人 匹馬無反者-->}}</ref> [[660년]]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의연합 공격을 받고 수도 [[부소산성|사비성]]이 함락되며 멸망했다. 그 후 [[백제 부흥운동|부흥운동]]이 일어나 왜로부터백제의 왕자 풍을 왕으로 모시고 항쟁을 이어갔지만 분열과 내분으로 인해 4년4년만에 만에종말을 종말하였다고하고 말았다.
 
== 역사 ==
{{한국사}}
=== 국가의백제의 국가 성립 ===
 
건국백제건국 시기에 관해 일반적으로 김부식의《[[삼국사기]]》기록에 실린 온조 설화에온조설화에 따라 [[기원전 18년]]에 [[부여]] 또는 [[고구려]] 계통의 피난유민 세력과 한강 유역의 토착 세력의 결합으로 성립된 것으로 보고 있으나 백제 초대 국왕인 비류와비류왕과 온조는온조왕은 고구려 추모왕(동명성왕)과 [[소서노]]의 아들이였고아들이며, 최초의 백제의 이름은 [[십제]]였다. 우수한 철기 문화를 보유한 [[고구려]] 이주유민 집단이 지배층을 형성하였다.
 
《[[삼국사기]]》의 [[백제 건국 설화]]에 따르면 졸본부여 사람인 [[비류]]와 [[온조]]가 남쪽으로 함께 내려온 뒤 비류는 [[미추홀]]에, 온조는 [[하남위례성]]에 각기 도읍을 정하고 나라를 세웠으며, 비류가 죽자 그 신하와 백성이 모두 위례성으로 옮겨오므로 비로소 백제(百濟)라는 큰 나라로 성장했다고 한다. [[백제 건국 설화|온조설화]] 외에 비류 혹은 구태, 도모가 건국 했다는 [[백제 건국 설화|비류설화]], [[백제 건국 설화|구태설화]]도 전해져 온다.
 
온조집단이 한강유역에 정착하였을 때 이 지역은 직산-천안을 중심으로한 목지국 중심의 마한에 속하여 있어 마한으로부터 100리의 땅을 빌려서할애받아 십제를 세우고 미추홀 지역의 비류집단과 연맹을 형성하여 초고왕때 지역 연맹의지역연맹의 맹주가 되어 백제라고 이름을 고쳤다.
 
그러나 고고학적으로 접근했을 때, 당시의백제국의 백성 절대 다수는절대다수는 경기-충청-전라 지역에서 청동기 시대청동기시대 이후 장기간 거주한성장한 주민 집단이다주민집단이다. 고구려의 기원을 고찰하면서 맥족 이동설을 부정하고 고구려의 등장을 압록강 중류 지역과중류지역과 혼강 유역에서 적석총을 조영하며 생활하던생활해 왔던 토착토착민 사회의 성장을 중시하는 견해는 백제의 기원을 설명하는 데에도 많은 시사를 준다. 설령 부여나 고구려에서 소수의 주민이 이주하여 백제 왕실 구성에 일조하였다고 하더라도 백제인의 주축이 재지계란 사실은 변함이 없다. 한강유역의 재래 집단에 고구려계, 부여계, [[옥저|옥저계]], [[예맥|예계]] 주민이 합류하였을 개연성은 매우 높지만, 이에 못지않게 [[신라|신라계]], [[가야|가야계]], 중국계 주민도 고려되어야 한다. 왜인들이 목포, 그리고 광주(광주광역시)와 전주 일대에 집단적으로 거주하였음도 고고학적 발굴조사에 의해 밝혀지고 있다. 백제사회는 고대의 다문화 사회였던 셈이다. 따라서 백제의 기원이 부여냐 고구려냐 하는 질문 자체가 전근대적이고 시대착오적이란 비판을 면할 수 없다.<ref>''권오영(2018), 《백제와 부여의 계승성 여부에 대한 검토》, 동북아역사논총 제61호, 250~251쪽.''</ref>
 
백제는 한강 유역으로 세력을 확장하려던 [[한나라]]의 군현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차츰 성장해 나갔다. [[3세기]] 중엽 [[백제 고이왕|고이왕]] 때 한강 유역을 완전히 장악하였고, 소금의 산지였던 인천까지 영향권에 넣었다.<ref>한 권으로 읽는 경기도의 역사 52쪽, 경기도사편찬위원회, 2008년 9월</ref>또한 이때부터 중국 산동지역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한다. 고이왕 시기 고대 한반도에서는 큰 정치적 변화가 일어났다. 246년에 진한(辰韓)의 8국을 분할하는 문제로 마한과 낙랑·대방군(樂浪·帶方郡) 사이에 전쟁이 일어난 것이다. 이 전쟁에서 마한은 대방태수(帶方太守)를 전사시키는 전과를 올렸지만 결국 패배하였고 이로 말미암아 목지국(目支國)의 위상이 약화되었다. 이러한 상황을 이용하여 백제는 기존의 마한 54개 부족연맹체의 우두머리였던 목지국을 제압하고, 새로이 마한의 맹주국이 되었다.
중국과의 무역로를 확보한 백제는 [[중국 대륙]]의 선진 문물들을 받아들여 정치 체제를 정비하였다. 이 무렵 백제는 16관등과 공복제정함과 함께 6좌평과 상좌평까지 제정(260년)하는 등 지배 체제를 정비하여 중앙 집권 국가의 토대를 형성하였다. 그러나 고이왕 이후 낙랑과 계속되는 대결에서 298년에는 [[책계왕]]이 살해되었으며, 304년에는 [[분서왕]]이 살해되었다.<ref>삼국사기 24권 백제본기2 고이왕 13년 8월, 책계왕 13년 9월, 분서왕 7년</ref>
 
=== 백제의 정치적 발전 ===
[[4세기]] 중반 백제는 [[백제 근초고왕|근초고왕]] 때 많이크게 발전하였다. 이때 백제는 [[마한]]의 나머지 세력을 모두 통합해 그 영토가 [[전라도]] 남해안에 이르렀으며, 북쪽으로는 [[황해도]] 지역을 놓고 고구려와 대립하였다. 또한 낙동강 유역의 [[가야]]에 대해서도 지배권을 행사하였다. 이로써 백제는 오늘날의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와 [[낙동강]] 중류 지역, [[강원도]], 황해도의 일부 지역을 포함하는 넓은 영토를 확보하였다. 이로써 백제는 점차 전제군주화가 되어가고 부자 상속에 따른 권위주의적 왕위 계승이 확립되었다. 아울러 [[백제 침류왕|침류왕]] 때에는 [[불교]]를 공인하여 중앙 집권 체제를 사상적으로 뒷받침하였다.
 
=== 백제의 흥망 ===
[[파일:Baekje Diadem King 2.jpg|섬네일|250px|왼쪽|백제의 왕관 장식(무령왕)]]
[[4세기]] [[근초고왕]]은 남으로 [[마한]] 지역을 완전히 제압하고 [[탐라]]를 복속시켰다. 북으로는 [[고구려]]의 침공을 막아내는막고, 북진하여 과정에서오히려 고구려의 [[고국원왕]]을 전사시켰다. 그리고 해외로 눈을 돌려 랴오시, 산둥, 지방과큐슈 등으로 진출해 무역을 시작했다하기도 했다고 한다. [[송서]], [[양서]] 등의 남조 계열의 기록에 따르면, [[광개토대왕]]이광개토왕이 [[랴오둥]] 일대를 점령한 시기(397년 이후)에 백제가 [[요서|랴오시]] 지역을 획득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시기의 백제는 광개토왕의 공격을 받아 58개 성을 빼앗기는 등 어려운 상황에 있어 사실이논란의 아닌여지가 것으로 보인다있다.
 
그러나 [[5세기]] 이후 고구려의 [[고구려 장수왕|장수왕]]에 적극적인 남하 정책에 밀려 결국 개로왕이 전사까지 하게 된다. 결국 백제는 한강 유역의 수도 한성을 빼앗기고 금강변의 [[웅진]]으로 수도(475년)를 옮기면서 대외 팽창이 위축되었다. 더구나 중국과 일본 지역의 정세 변화에 따라 무역 활동도 침체되어 경제적으로도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 이 과정에서 왕권이 약화되고 귀족 세력이 국정을 주도하였으며, 문주왕 때는 해구와 같은 무인 실권자가 등장하여 백제의 사정은 더욱 어려워졌다.
[[백제 성왕|성왕]]은 대외 진출이 쉬운 부여 지역의 [[부소산성|사비성]]으로 수도를 옮기고(538년), 국호를 '''남부여'''로 개명하면서 중흥을 꾀하였다. 성왕은 중앙 관청과 지방 제도를 정비하고, 승려를 등용하여 [[불교]]를 진흥하였으며, 중국 대륙의 남조와 활발하게 교류하였다. 또한 [[왜]]에 불교를 전파하기도 하였다. 이후 성왕은 고구려의 내정이 불안한 틈을 타서 [[나제동맹|신라와 연합]]하여 일시적으로 한강 유역을 수복하였다. 하지만 처음에 한강 상류를 차지하기로 약속한 신라 [[진흥왕]]에게 빼앗기고 말았으며,(551년) 복수를 위해 성왕 자신도 신라군과 싸우다 관산성 전투에서 전사(554년)하고 말았다.
 
[[백제 무왕|무왕]]은 신라에 적극적인 공세를 취하는 한편 동아시아의 양대 세력인 고구려와 수나라가 각축전을 벌일 때, 어느 한쪽에 가담하기보다는 양쪽의 대결을 이용한 기회주의 정책을실리정책을 펼쳤다. 이와 더불어 강화된 왕권의 표징으로, 또 왕권의 존엄을 과시하려는 목적에서 대규모 역사(役事)를 단행하였다. 630년사비궁(泗沘宮)을 중수했으며 고향인 전라도 익산 지역을 중시해 이 곳에 별도(別都)를 경영하고, 장차 천도(遷都)할 계획까지 세우고 있었다. 또한 백제의 대귀족 출신 정실 왕후 사택씨(沙宅氏) 세력의 보시로 막대한 경비와 시간을 들여 익산에 대규모의동방 최대 규모의 미륵사(彌勒寺)를 창건하기도 했다. 신라계 일연의 [[삼국유사]]에서는 서동 출신 무왕과 [[신라]] [[선화공주]]의선화공주의 이야기가 나온다. 기존에는 일연의 삼국유사를 기반으로 미륵사 창건이 선화공주가 중심이 됐다는 설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2009년 1월 14일에 미륵사지 서탑 해체 중 발견된 금동사리함 명문에 의해 역사학계에 파문이 일었다. 사리함 명문에는 '우리 백제 왕후께서는 좌평 사탁적덕(백제 대귀족)의 따님으로 지극히 오랜 세월에 선인을 심어 금생에 뛰어난 과보를 받아 만민을 어루만져 기르시고 불교의 동량이 되셨기에 능히 정재를 희사하여 가람을 세우시고, 기해년(639년) 정월 29일에 사리를 받들어 맞이했다'라고 적혀있다.
 
무왕은 익산 천도를 통한 귀족 세력의귀족세력의 재편성을 기도했다. 비록 익산 천도는 이루어지지 못했지만 관산성 패배 이후 실추된동요된 백제 왕권이 무왕 때에야 겨우와서 급속히 회복되었다. 그리하여 아들인 의자왕이 즉위 초기에 정치적 개혁을 통해 절대전제 권력을왕권을 구축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 주었다.
 
=== 멸망과 부흥운동 ===
 
의자왕은 당나라와의 외교적 목적이 신라에 의해서 실패로달성되지 돌아가자않자, 대당 외교가 아니라 신라와 직접 군사 대결을 시도하여 659년 4월 신라를 공격하였다. [[돌궐]]-고구려-백제-[[왜]] 와, 당-신라의 [[십자 외교]]가 시작된 것이다. 이는 백제에 대한 당나라의 군사 개입을 불러왔고 결국 660년 사비성이 함락되면서 백제는 완전히 멸망하고 말았다.
=== 중앙 관제 ===
백제의 관서는 조금씩현저히 분화·발전하여 크게 내관 12부와 외관 10부로 나뉘어 도합 22부가 있었다.
 
내관에는 전내부(前內部)·곡부(穀部)·육부(肉部)·내경부(內𢈴部)<ref group="주">내름부 또는 내량부(內椋部)라고도 함</ref>·외경부(外𢈴部)<ref group="주">외름부 또는 외량부(外椋部) 라고도 함</ref>·마부(馬部)·도부(刀部)·공덕부(功德部)·약부(藥部)·목부(木部)·법부(法部)·후궁부 등이 있었는데, 이들은 왕실·궁내에 속하는 관서였다.
=== 고구려와의 관계 ===
{{본문|고구려 백제 전쟁}}
초기에 백제는 고구려와 함께 그 근원이 [[부여]]에서 나온 것으로 인식하여 우호적이었지만, 고국원왕 39년에 고구려가 백제를 침입한 이래로 사이가 매우 나빠졌다.<ref>삼국사기 백제본기 개로왕 18년</ref> 이 상황은 [[나제동맹]] 결렬 직전까지 계속된다. 당시 고구려의 백제에 대한 감정을 보여주는 일화로 [[광개토왕릉비]]에는 백제를 백잔(百殘)으로 낮춰 부르기도 하였다. 잔(殘)은 잔인하다, 흉악하다는 뜻이다.
=== 신라와의 관계 ===
[[240년]] 백제는 신라를 침공하였다.
{{본문|나제동맹}}
=== 중국 왕조와의 관계 ===
[[근초고왕]]은 백제 역사상 최초로 중국 사서에 이름이 기록된 왕으로 알려져 있다. 《[[진서|진서(晉書)]]》에 따르면, 백제는 372년(근초고왕 27년) 음력 1월과 음력 6월에 [[동진]]에 사신을 보내어 조공하였다<ref>[[:s:zh:晉書/卷009|晉書/卷009]], 簡文皇帝...咸安...二年春正月辛醜,百濟、林邑王各遣使貢方物。... 六月,遣使拜百濟王餘句爲鎭東將軍,領樂浪太守。</ref> [[동진]]과 동맹을 맺어, [[고구려]]에 대항하려고 하는 백제의 기본 외교 자세는 침류왕 대에도 계속되었다. 침류왕 즉위년(384년) [[7월]]에도 백제는 동진에 조공을 하였다. 또, 동년 음력 9월에 [[동진]](東晉)에서 호승(胡僧) [[마라난타]](摩羅難陀)가 오자, 궁중에 머물게 하고 예로써 대접하였다. 백제의 [[불교]]는 이 때부터 시작된다고 여겨진다.<ref name="ReferenceA"/> 470년, [[송 (남조)|송 왕조]] 시기에도 사신을 보냈으며, 472년에는 [[북위 (북조)|북위]]에 처음으로 사신을 보냈다. [[개로왕]]은 북위에 [[고구려]]를 공격하기 위한 군사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백제의 [[무령왕]]과 [[성왕 (백제)|성왕]]은 [[양 (남조)|양]]에 여러 차례 사신들을 보냈고 귀족 칭호들을 받았다. 무령왕릉은 중국의 특징적인 무덤 양식인 벽돌 무덤이기도 하다.
 
==== 요서 경략설 ====
백제가 중국의 [[랴오시|랴오시 지방]]을 점령하고 진평군과 진평현에 통치기관을 설치하고 4세기부터 6세기 초 혹은 중엽까지 대략 200년간 지배했다는 가설이다설이다.<ref>출처: 한국사강좌 - 1. 환단고기 고대편, 이기백. 이기동</ref> 이러한 가설은학설은《[[송서]]》, 《[[양서]]》 등의 남조계 사서에 기록된 백제의 요서 지방 점령 기록에서 비롯한 것이다. 다만 지리적으로 랴오시 지방과 인접한 북조계 사서에서는 관련 기록이 나타나지 않아 학계에서 지속적인 논란이 되어왔다.
 
일반적으로는 백제의 요서 진출에요서진출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학계의 시각이 대세이지만<ref>유원재, 〈"백제 략유(略有)요서" 기사의 분석〉, 《백제사의 이해》, 학연문화사, 1991</ref>, 최근에는 다시 백제의 요서 진출을 신중하게 실재한 것으로 바라보는 입장도 제기되고 있다.<ref name=autogenerated1>강종훈, 〈4세기 백제의 遼西 지역 진출과 그 배경〉, 《한국고대사연구》30, 한국고대사학회, 2003</ref> 국사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하는 《국사》교과서에는 1990년 이전까지 백제가 요서를 공격했다고 서술하고 있으나 1990년 이후부터 진출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여 모호하게 표현하고 있다.
 
한편, 환단고기를 옹호하는 일부 [[재야사학]]계에서는 백제의 요서 경략을 인정하는 편이다. [[대륙사관]]을 주창하는 사람들은 백제의 위치를 한반도 서남부가 아닌 [[황하]]와 [[장강]] 사이에 비정하면서, 실제로백제의 백제가 요서를 다스린 거대요서 해상경략이 제국이라고사실이라고 주장한다.
 
백제의 요서 경략 시기에 대한 문제도 논란의 대상이 된다. 《송서》, 《양서》 등의 기록에 따르면 요서 경략 시기는 [[진 (위진남북조)|진]](晉) 말기로, 고구려가 요동을 차지한 이후라고 한다. 고구려가 요동을 명백하게 점령한 시기는 [[광개토왕]] 때(391년~413년)의 일로 이 시기의 백제는 고구려와의 전쟁에서 패배해서 58개 성을 빼앗기는 등 요서에 진출할 여력이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고구려가 385년 일시적으로 요동을 점유하였을 때 백제의 요서 진출이 있었을 것으로 보는 학자도 일부 있다.<ref name=autogenerated1 /> 한편 요서 경략 시기에 대해 [[신채호]]는 [[근구수왕]] 때, [[정인보]]는 [[책계왕]]·[[분서왕]] 때, 김상기·김철준은 근초고왕 때로 보는 등 다양한 주장이 존재한다.
 
또한 [[삼국사기]], [[남제서]] 등에는 490년에 위나라(북위)의 기병이 백제를 공격하여 백제가 이를 막아낸물리친 기록이 남아 있어 이를 근거로 일각에서는 이 시기까지도 백제가 요서 지방이나요서지방이나 기타 해외에 영토를 가지고 있음을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역사학계 주류에서는학계에서는기록이기록의 위나라를 고구려의 오기로 보아 인정하지 않으며않는 견해도 있으며, 또는 같은 기록에 백제 측의 전공으로 '선박을 쳐부순 것[拔臺舫]'을 들고 있는 것으로 보아 위나라가 실제로 함대를 보내 침공해 왔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는 등 논란이 많은 부분이다.<ref>이문영, 《만들어진 한국사》, 파란미디어, 2010, 237쪽</ref>
 
=== 일본과의 관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