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7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핑곤'''('''Fingon''')은 《[[실마릴리온]]》의 등장인물이다. 그는 [[나무의 시대]]에 [[발리노르]]에서 핑골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세상의 검은 적 모르고스와 대결하다 죽은 핑골핀의 뒤를 이어 놀도르 대왕이 되었고 태양의 1시대 대전쟁 니르나에스 아르노에디아드에서 전사했다.
 
형제로 남동생 [[투르곤]], 아르곤 그리고 여동생 [[아레델]]이 있었다.
 
== 생애 ==
놀도르 대왕 핀웨의 통치 아래에서 핑골핀과 아나이레 사이에 태어난 그는 티리온에서 살았으며, 핀웨와 두 영생목이 모르고스에 의해 죽게 되자 가운데땅으로 향하길 원하던 페아노르의 뜻에 가담하여 핑골핀 가문에서 가장 의욕적으로 가운데땅으로의 귀환에 앞장섰다. 그의 부친과 형제 중에선 그와 반대로 가운데땅으로 향하는 것을 꺼리는 경향이 있었으나, 결과적으로 모친 아나이레를 제외한 그의 가족들은 모두 가운데땅으로 향하는 것에 동참하였다. 놀도르 대부분의 백성은 핑골핀을 따르고 있었는데 핑골핀은 발리노르를 떠나는 일을 원하지 않았지만, 페아노르를 따르기로 약속한 일과 그의 장남인 핑곤의 설득에 의해 놀도르 대부분은 가운데땅으로 가게 된다. 이로써 페아노르 가문이 가장 선두에서 이 여정을 떠났고 그 뒤를 이어 핑곤의 무리가 페아노르의 가문을 제외하면 가장 앞서게 된다. 그러나 핑곤은 이른 시기에 불미스러운 사고를 맞이하게 되었는데 페아노르가 가운데땅으로 가기 위해서 이웃으로 지내던 텔레리 요정의 배를 빌리는 과정에서 무력으로 텔레리를 죽이고 배를 빼앗는 일이 일어나게 된 것이다. 일의 경과를 알지 못한 핑곤은 여정을 방해하기 위해 싸움이 일어난 것으로 착각하고 페아노르의 가문과 함께 텔레리를 죽이는 일에 동참하게 된 것이다. 이것을 빌미로 발라에게서 보냄을 받은 사자가 놀도르를 저주하였고 이것이 곧 '만도스의 저주'로 알려진다. 배를 빌려주지 않자 배를 뺏기 위해 잔혹하게 이웃을 학살한 전말을 안 핑곤은 후회했으나 수습하지 못하게 된 후였다. 불행은 잇따라 발생하게 되는데 학살이 끝나자 훔친 배로 우선 동쪽의 가운데땅으로 간 페아노르가 핑곤을 비롯한 자신을 직접적으로 따르지 않는 자들은 따라오지 못하도록 모든 배에 불을 지펴 파괴해버린 탓에
발리노르와 가운데땅을 이어주는 유일한 육교 춥고 위험한 극지방 헬카락세를 건너가는 험난한 여정을 하게 된 것이다. <ref>핑골핀은 이 과정에서 많은 백성을 잃게 되었고 놀도르는 크게 페아노르와 핑골핀 두 인물을 따르는 세력으로 갈라져 서로 불화가 일어나는 일이 생겨난다.</ref>
 
== 최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