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1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경고합니다. 비중립적인 편집을 중단하십시오
(경고합니다. 비중립적인 편집을 중단하십시오)
{{백제 표}}
 
'''백제'''(百濟, {{llang|en|Baekje}}, [[기원전 18년]](?) ~ [[660년]] [[8월 29일]]<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1979578], [[오마이뉴스]] 2011년 4월 17일, 일간지 '오늘의 역사' 틀린 게 너무 많다</ref>)는 [[한국]]의 고대 부족국가국가 중 하나로, [[신라고구려]], [[고구려신라]]와 함께 [[삼국 시대]]를 구성하였다. 시조는 부여·고구려에서 도망한남하한 온조 집단으로 전해지며, 마한 54개 연맹체 중 하나인 백제국으로 시작해, 369년경 [[근초고왕]] 때(혹은 530년경 [[성왕 (백제)|성왕]] 때에때)에 마한 전체를 정복했다.<ref>{{저널 인용|저자=임영진|제목=전라도 지역전남지역 마한 제국의 사회 성격과 백제; 전라도 지역전남지역 마한 제국의 사회 성격과 백제|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11418&sereArticleSearchBean.sereId=SER000003883&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1971601|총서=백제학보|권=11|날짜=2014년 3월}}</ref>
 
백제는 성왕 16년(538)년에 웅진에서 사비로 도읍을 천도하며, '''남부여'''(南扶餘)라는 국호를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백제의 국호에 관하여 중국의 역사서인 《[[수서]]》와 고려시대에 기록된 신라계 대학자 김부식의 《[[삼국사기]]》에 기록된 내용이 상이하여, 어느 쪽 기록이 정확한지는 정의할 수 없다.<ref group="주">[[538년]]에 [[백제 성왕]]이 국호를 남부여로 변경하였다.</ref>
 
== 개요 ==
[[온조왕]]을 시조로 하여 [[기원전 18년]] 현재의 [[한강]] 하류의 [[하남위례성]]에 도읍을 정해 건국되었다. [[삼국지]](三國志)에는 백제가 마한의 일부였다고 한다. 마한은 [[삼국시대]] 이전부터 한반도에 있던 [[삼한]](三韓) 중 가장 큰 정치 집단으로, 54개 부족국가 연맹체다. 마한의 54개 부족국가는 지금의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에 해당하며, 그 외에도 [[강원도]] 서부와 [[황해도]] 남부까지 세력권으로 하였다. 이 중 북방에서 피난한이주해온 부여족(扶餘族)계통인 온조(溫祚)집단을 중심으로 형성된 십제국백제국(濟國)이 마한에서 점차 세력을 확대하기에확대, 통일하기에 이른다.
 
백제국은 [[1세기]]에서 [[3세기]]에 걸쳐서 한반도 남부의중남부의 소국들 및 [[한사군]]과 대립하면서 성장한 것으로 추측되며 [[4세기]]부터 [[충청도]], [[전라도]] 지역으로 세력을 확장했다. 4세기 중엽(백제 [[근초고왕]] 재위기)에는 전라도 부족국가들을 거의 대부분 통일하고 북쪽으로의 진출, 고구려와 대립하여 [[고국원왕]]을 죽이기도전사시키기도 하였다. 그러나 [[5세기]] 초부터 고구려의 공격을 받아 [[아신왕]]이 직접 항복하고항복을 하기도 하고 [[개로왕]]이 전사하는 등 고난을수난을 당하였다. 그리고 [[475년]]에는 한강 유역을 상실하고 [[웅진]]으로 수도를 옮겼다옮겼었다.
 
이후 신라와 동맹을 맺고 고구려와 싸웠으며맞섰으며, [[백제 성왕|성왕]]은 신라와 함께 고구려를 협공하여 한강 유역을 되찾았다.되찾았으나 하지만신라의 군사 부족으로배신으로 한강 이남을유역을 잠시다시 포기하고상실하였고 돌아가자결국 신라가관산성에서 재빠르게 한강 이남을 차지함으로써 동맹 관계가 깨졌다. 이에 [[백제 성왕|성왕]]이 군사를 이끌고 [[신라]]의 관산성을 공격하였으나 전사하였고 [[신라]]에게 대패하였다전사하였다. [[660년]]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의연합 공격을 받고 수도 [[부소산성|사비성]]이 함락되며 멸망했다. 그 후 [[백제 부흥운동]]이 일어나 왜로부터백제의 왕자 풍을 왕으로 모시고 투쟁을항쟁을 이어갔지만 내분과 분열로내분으로 인해 4년 만에4년만에 종말을 고하고 말았다.
 
== 역사 ==
=== 고구려와의 관계 ===
{{본문|고구려 백제 전쟁}}
초기에 백제는 고구려와 함께 그 근원이 [[부여]]에서 나온 것으로 인식하여 우호적이었지만, 고국원왕 39년에 고구려가 백제를 침입한 이래로 원수가사이가 되었다나빠졌다.<ref>삼국사기 백제본기 개로왕 18년</ref> 이 상황은 [[나제동맹]] 결렬 직전까지 계속된다. 당시 고구려의 백제에 대한 고구려의 분노의 감정을 보여주는 일화로 [[광개토왕릉비]]에는 백제를 백잔(百殘)으로 낮춰 부르기도 하였다. 잔(殘)은 잔인하다, 흉악하다는 뜻이다.
=== 신라와의 관계 ===
[[240년]] 백제는 신라를 침공하였다.
{{본문|나제동맹}}
=== 중국 왕조와의 관계 ===
[[근초고왕]]은 백제 역사상 최초로 중국 사서에 이름이 기록된 왕으로 알려져 있다. 《[[진서|진서(晉書)]]》에 따르면, 백제는 372년(근초고왕 27년) 음력 1월과 음력 6월에 [[동진]]에 사신을 보내어 조공하였다<ref>[[:s:zh:晉書/卷009|晉書/卷009]], 簡文皇帝...咸安...二年春正月辛醜,百濟、林邑王各遣使貢方物。... 六月,遣使拜百濟王餘句爲鎭東將軍,領樂浪太守。</ref> [[동진]]과 동맹을 맺어, [[고구려]]에 대항하려고 하는 백제의 기본 외교 자세는 침류왕 대에도 계속되었다. 침류왕 즉위년(384년) [[7월]]에도 백제는 동진에 조공을 하였다. 또, 동년 음력 9월에 [[동진]](東晉)에서 호승(胡僧) [[마라난타]](摩羅難陀)가 오자, 궁중에 머물게 하고 예로써 대접하였다. 백제의 [[불교]]는 이 때부터 시작된다고 여겨진다.<ref name="ReferenceA"/> 470년, [[송 (남조)|송 왕조]] 시기에도 사신을 보냈으며, 472년에는 [[북위 (북조)|북위]]에 처음으로 사신을 보냈다. [[개로왕]]은 북위에 [[고구려]]를 공격하기 위한 군사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백제의 [[무령왕]]과 [[성왕 (백제)|성왕]]은 [[양 (남조)|양]]에 여러 차례 사신들을 보냈고 귀족 칭호들을 받았다. 무령왕릉은 중국의 특징적인 무덤 양식인 벽돌 무덤이기도 하다.
 
==== 요서 경략설 ====
==== 백제의 멸망과 왜의 백제부흥운동 원조 ====
 
[[의자왕]](재위 : 641년 ~ 660년) 13년(653년) 백제는 여전히 왜와 우호를 통하고<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연도= 1145 |장= [[:s:zh:三國史記/卷28|본기 권28 의자왕]] |인용문= 十三年 ...秋八月 王與倭國通好 (13년(653) ... 가을 8월에 왕은 왜(倭)와 우호를 통하였다. )}}</ref> 동왕 [[16년]]([[656년]])과 [[17년]]([[657년]])에는 왜국에 [[앵무새]]·[[낙타]]·[[당나귀]] 등의 희귀품을 선물한 바 있다. 백제는 신라와 당의 연합군에 의하여 660년 멸망하였다. 그 직후, [[복신]]이 이끄는 부흥군은 [[부여풍]]을 왕으로 추대하였다(661년) 《삼국사기》와 《일본서기》의 두 기록을 종합해 보면 부여풍은 [[631년]] 외교사절로 [[왜국]]에 30년간 거주하고 있었다. 《일본서기》는 "백제 의자왕이 왕자 풍장을 보내 질(質)로 삼았다"<ref>{{서적 인용 |제목= [[일본서기]] | 저자= |연도= 720 |장= [[:s:zh:日本書紀/巻第廿三|巻第廿三 舒明天皇]] |인용문=三年...三月庚申朔、百済王義慈入王子豊章為質。 }}</ref> 고 적고 있고, 《삼국사기》에서도 "일찍이 왜에 질(質)로 가 있던 옛 왕자 부여풍을 맞아 왕으로 삼았다"<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연도= 1145 |장= [[:s:삼국사기/권28/의자왕|본기 권28 의자왕]] |인용문=迎古王子扶餘豐 嘗質於倭國者 立之爲王(일찍이 왜국에 볼모로 가 있던 옛 왕자[古王子] 부여풍(扶餘豐)을 맞아다가 왕으로 삼았다. )}}</ref> 고 기록한다.<ref>{{서적 인용 |저자=KBS역사스페셜 |제목=역사스페셜3 |연도= 2001 |출판사=효형출판 |위치=|id={{ISBN|89-86361-55-8}} |쪽= 76 |인용문 = 『일본서기』는 “서명기(舒明紀) 3년(631), 백제 의자왕이 왕자 풍장을 보내 질(質)로 삼았다(百済王義慈入王子豊章為質)”고 적고 있다〔『일본서기』의 서명기(舒明紀) 3년은 백제 무왕(武王) 32년으로, 이때는 아직 의자왕(義慈王)이 즉위하지 않았다〕. 여기서 눈길을 끄는 것은 ‘인질(人質)’이라는 의미의 ‘질(質 )’이다. 「백제본기」도 661년 “일찍이 왜에 질(質)로 가 있던 옛 왕자 부여풍을 맞아 왕으로 삼았다(迎古王子扶餘豐, 嘗質於倭國者, 立之爲王)”고 기록한다. 왜에 있던 부여풍이 백제를 부흥하기 위해 돌아왔다는 것인데 여기에도 역시 ‘질(質)’이라고 표현되어 있다. 『삼국사기』와 『일본서기』의 두 기록을 종합해 보면 백제 왕자 부여풍은 631년에서 661년까지 30년간 왜에 인질로 있었다. }}</ref> 부흥군과 [[부여풍]]은 왜에 원병을 요청했다. 왜는 이에 응하여, 병력과 물자를 원조하였다. 663년 8월, 전권을 장악하고 있던 복신과 부여풍의 대립이 격화되어 결국 복신이 부여풍에게 살해당한 뒤, 부여풍은 다시금 고구려와 왜에 사신을 보내 원병을 청했다. 귀실복신의 죽음과 백제 부흥군 지도부의 분열을 기회로 신라는 서둘러 백제 부흥군을 진압하고자 했고, 당은 웅진도독부의 유인원의 증원요청에 따라 유인궤(劉仁軌)가 인솔하는 수군 7천 명을 한반도에 파병했다. 육지에서는 당의 손인사(孫仁師)·유인원 그리고 신라의 문무왕이 이끄는 군사들이, 바다에서는 당의 두상(杜爽) 및 옛 백제의 태자였던 [[부여융]](扶餘隆)이 이끄는 170여 척의 수군이, 수륙협공으로 백제 부흥정부의 수도 주류성으로 진격했다. 이때 육지에서는 백제의 기병이 진을 치고 신라군과 맞섰고, 바다에서는 왜에서 온 함선들이 강변의 모래밭에 정박해 있었다. 왜병 선단은 전군을 셋으로 나누어 공격했지만 전술 및 간조의 시간차로 인해 당군에 비해 수적으로 우세였음에도 불구하고 네 번 모두 대패했다. 수적으로 우세였던 왜의 수군이 당과당, 신라에 이렇다 할 만한 손실을 입히지도 못한 채 궤멸되고 만 것은 선박 건조 기술이나 수군의 전략, 군사 훈련 차원에서 당시 왜가 동아시아에서 얼마나 후진적이었는지는 보여주는 사건으로 꼽힌다. 왜병의 장수였던 에치노 다쿠쓰는 하늘을 보며 맹서한 뒤 이를 갈며 수십 명을 죽이며 분전했지만 끝내 전사했고, 규슈의 호족이었던 치쿠시노기미 사쓰야마(筑紫君薩夜麻)도 당병에 붙들려 8년 동안이나 포로로 당에 억류되어 있다가 귀국을 허락받았다. (→[[백강 전투]])
 
삼국 중 백제가 왜와 교류가 가장 깊었기 때문에 왜의 귀족층에는 백제계 도래인의 자손이 많이 있었다. 백제를 일본어로는 "구다라"라고 하는데<ref>{{뉴스 인용|제목=<nowiki> [홍윤기의 역사기행] ①일본 속 백제 발자취’</nowiki> |url=http://www.segye.com/Articles/Issue/Issues/Article.asp?aid=20060725000997&sid=3000144&DataID=200607251404000083 |출판사=세계일보 |저자=홍윤기 교수 |날짜=2006-07-25 |확인날짜=2009-07-08|인용문= 일본에서는 백제를 ‘구다라’로 부르기 때문이다.}}</ref>, 망국이백제가 멸망한 후에도뒤에도 [[부여풍]]의 남동생·선광의 자손은 왜 왕실으로부터 [[구다라노코니키시]]('백제왕')의 성을 받아, 왜의백제의 귀족으로왕통을 살아가게전하게 된다. [[간무 천황]](재위 781년~806년)의 어머니인 [[다카노노 니가사]]는 [[백제 무령왕]](재위 501년~523년)을 조상으로 하는 도래인 야마토씨의 출신이다. 일찍이 한반도 남쪽에서 배를 타고 거센 물결을 헤치며 왜로열도로 건너간 백제인들은 현재의 [[오사카시]]에 몰려 살면서 '백제주'({{llang|ja|百濟洲|쿠다라스}})라는 새로운 삶의 터전을 만들기 시작했다.<ref>{{뉴스 인용|제목=<nowiki> [홍윤기의 역사기행] ①일본 속 백제 발자취’</nowiki> |url=http://www.segye.com/Articles/Issue/Issues/Article.asp?aid=20060725000997&sid=3000144&DataID=200607251404000083 |출판사=세계일보 |저자=홍윤기 교수 |날짜=2006-07-25 |확인날짜=2009-07-08|인용문=오사카(大阪)는 일본 제2의 대도시다. 한반도 남쪽에서 배를 타고 열도로 건너간 백제인들은 이곳에 몰려 살면서 ‘백제주(百濟洲)’라는 새로운 삶의 터전을 만들기 시작했다. 일본어로는 ‘구다라스(百済洲·くだらす)’라고 한다. 일본에서는 백제를 ‘구다라’로 부르기 때문이다.}}</ref> 또한 오늘날까지 왜국에서는 당시 백제인이 만든 관계용 저수지인 백제지, 백제씨 일족이나 백제 마을 등도 남아 있다.
 
== 백제의 인물들 ==
* [[나주 신촌리 고분출토금동관]]
* [[백제금동대향로]]
* [[대륙백제]]
* [[백제사]](百濟寺, [[:ja:百済寺 (広陵町)]], [[일본]] [[나라현]] [[기타카쓰라기 군]] [[고료정]])
* [[구다라오 신사]](百濟王神社)
* [[히라노신사]](平野神社, [[:ja:平野神社]], 일본 [[교토부]] [[교토시]] [[기타 구 (교토 시)]]) - 백제 [[성왕 (백제)|성왕]]의 사당
* [[나리야스 도톤]](成安道頓, [[:ja:安井道頓]]) - 백제인 후손으로서 [[오사카]] [[도톤보리]] 운하공사 지휘
* [[백제왕 영손]](구다라노코니키시 에이손)
* [[구다라노코니키시 에이손]]
* [[구다라노코니키시 씨]](百濟王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