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삼국통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1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오타를 발견하여 수정하였습니다.)
[[김흠순]]<br />
[[김품일]]<br />
[[천존김천존]]<br />
[[죽지]]<br />
[[문훈]]<br />
[[신라]]의 '''삼국통일'''이란 [[신라]]가 [[당나라]]와 동맹을 맺고 [[백제]]와 [[고구려]]를 차례로 멸망시킨 후 [[당나라]] 군대를 [[대동강]] 북쪽으로 축출하여 [[676년]]에 한반도 중남부를 통합한 일을 말한다. 고구려 영토의 북부 및 [[만주]] 일대로는 진출하지 못하여 영토 및 인구 구성적으로 삼국의 완전한 통일을 달성하지는 못하였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지만, 삼국을 하나로 통합하고 [[나당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외세를 축출한 점에서 의의가 크다.
 
신라가 차지하지 못한 [[만주]]의 고구려 옛 영토에는 30여년의 공백기를 거친 뒤 [[발해]]([[698년]] ~ [[926년]])가 들어섰다. 신라와 발해가 공존한 시기를 [[남북국 시대]]라고 부른다. 이 때문에 [[한민족]] 최초의 통일 국가는 [[신라]]가 아니라 [[고려]]이며, 신라의 '삼국 통일' 대신, 신라의 '한반도 남부중남부 통합' 또는 '원삼국 해체기' 등으로 고쳐 불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고려도 고구려 북부나 발해 영토와 인구는 신라와 마찬가지로 통합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부 영토의 불완전성을 근거로 신라는 불완전 통합이고 고려는 완전한 통합이라고 달리 볼 수는 없다.
 
또한 신라의 삼국 통일은 외세를 끌여들였다는 점에서 민족주의에 기반한 민족사학자를 중심으로 비판을 받아 왔다. 하지만 [[한반도]] 내에서 민족의 정체성은 [[고려]] 이후에 완성되었으며, [[한반도]] 내에서 민족 국가의 정체성은 [[고려]]로부터 출발하여 [[조선]]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생긴 것으로 보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따라서 시대상을 고려할 때 이러한 비판은 학계 주류로는 아직 인정되지 않고 있다.
신라는 [[6세기]] [[법흥왕]] 때에 이르러 율령(律令)과 관제를 반포하고, [[이차돈]]의 순교를 거쳐 [[불교]]를 국교로 정한 이후 불교정신을 바탕으로 내부의 결속을 다지며 통치 체제를 정비하고 국력강화의 사상적 기반을 마련하였다. 이 시기에 신라는 [[금관가야]]를 흡수하였고, 국호를 사로국, 서라벌에서 덕업을 일신하고 사방에 망라한다는 뜻의 '신라(新羅)'로 개칭하였다.
 
법흥왕의 뒤를 이은 [[진흥왕]]은 국가 발전을 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하여 [[화랑도]]를 국가적인 조직으로 개편하고, 불교 교단을 정비하여 사상적 통합을 도모하였다. [[진흥왕]]은 [[554년]] [[관산성 전투]]에서 [[백제]] [[백제 성왕|성왕]]을 전사시킴으로써 한강 유역의 패권을 완전히 장악하였고, 동북쪽으로는 [[함경남도]] 지역까지 영토를 크게 확장시켰다.
 
[[진흥왕]] 집권 이후 신라는 고구려, 백제와의 삼국 간 항쟁을 주도하기 시작했고, 고구려가 [[당나라]]의 침략을 막아내던 기간에는 [[진골]]에 속하는 왕족인 [[김춘추]]가 [[가야]]계 세력의 필두인 [[김유신]]과 제휴하여 권력을 장악한 후에 집권 체제를 강화하였다.
 
== 전개 과정 ==
신라는 [[532년]]에 [[가야 연맹]]의 중심국인 [[금관가야]]를 멸망시켜 현재의 [[경상남도]] [[김해]]와 [[진해]] 지역을 복속시켰고, [[562년]]에는 최종적으로 [[대가야]]를 정복함으로써 낙동강 일대를 완전히 장악하였다.
 
이후에도 가야 연맹이 있던 지역에서 반발하자 신라는 [[금관가야]]의 마지막 왕인 [[구형왕]]([[김유신]]의 증조부)의 후손 등을 [[진골]] 귀족으로 편입시켜 가야계의 반발을 희석시키기도희석시킴과 했다동시에 사상적으로 통합하는데 성공하였다.
 
=== 백제의 멸망 ===
{{본문|신라의 백제 정벌}}
고구려가 [[수나라|수]]·[[당나라|당]]과 혈투를전쟁을 전개하는 동안, [[의자왕|의자왕]](義慈王)은 [[백제]]의 군대를 총동원하여 신라의 백제전선(百濟戰線)의 요지인 [[대야성]](大耶城, 현재의 [[합천]])을 비롯한 40여 성을 함락시켰다.
 
이에 [[김춘추]](金春秋)가 고구려에 원병을 요청하는 외교를 감행하였으나, 고구려가 출병의 대가로 [[한강]] 유역의 반환을 요구하여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후 신라는 [[당나라]]와 동맹을 맺어 백제를 정복하고 이어 고구려를 협공하려는 전략을 세웠다. 이리하여 [[당 고종]]은 [[소정방]](蘇定方)으로 하여금 백제를 치게 하였다. 신라는 [[김유신]](金庾信) 등으로 하여금 백제를 진공케 하니, 당군은 백강(白江) 좌안(左岸)에 상륙하고 신라군은 탄현(炭峴, 금산군 진산면)을 넘어서게 되었다.
백제를 정복한 신라의 [[태종무열왕]]은 당나라와 연합하여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고구려는 [[연개소문]]의 항전으로 겨우 이를 막아냈으나, 거듭되는 전쟁으로 국력이 크게 소모되고 연개소문의 독재 정치로 민심을 잃었다. 연개소문이 죽은 후에는 그의 동생 및 아들들을 중심으로 귀족간 권력 쟁탈전으로 국세가 급격히 쇠락하였다.
 
이를 틈타 당나라는 고구려 정벌에 나서고 신라군도 이에 호응하여 남쪽에서 공격하니 고구려는 1년간1년도 항쟁을 계속하다가못되어 [[668년]]([[보장왕]] 27년)에 멸망하고 말았다. 그 후 [[검모잠]](劒牟岑) 등이 왕족 [[안승]](安勝)을 받들어 약 4년 동안 부흥운동을 계속했으나 실패하였다.
 
당나라는 옛 고구려의 영토에 [[안동도호부]](安東都護府)를 설치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