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68운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11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기존의 목표는 억압적 교육제도, 가부장적 기성질서, 소비사회, 권위주의의 타파가 목표였으나 [[기민련]]과 [[사민당]]의 연립 정부 구성과 [[반공주의]]를 반대파 제거의 이데올로기로 악용했던 서독 정부에 대해 재야와 학생들은 [[나치 협력자]]들이 전체 공무원의 60%까지 차지한 상황을 비판하였고 이에 따라 서베를린 쇠네베르크에서 친미 반공 집회가 열리기도 하였다. 좌파와 우파의 갈등이 고조되는 와중에 팔레비 2세의 독일 방문과 그 과정에서 [[베노 오네조르크]]가 경찰의 발포로 사망하고 요제프 바흐만에 의해 루디 두치케가 저격당하는 등 좌우 갈등은 폭발했다. 이후 폭력과 테러를 통한 지하노선과 녹색당과 정계 진출로 제도권 내에서 개혁을 시도하려 했던 노선으로 갈리며 각각 사회 전복과 개혁으로 목표가 수정되기도 했다.
 
[[프랑스 68운동]]의 경우 노동자들의 지지를 얻어 [[샤를 드골]]의 퇴진과 의회의 해산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노동자]]의 지지를 얻지 못한 독일의 학생운동은 [[독일의독일 긴급조치법|긴급조치법]]으로 지하세력화되었고 [[폭력]]과 [[테러]]로 체제 전복을 꾀했던 [[독일 적군파]]로 나타나게 된다.<ref>{{harvnb|oh|2006|p=19|ref=oh}}</ref> 독일학생운동은 노동자들의 소극적 참여와 체제 전복이라는 목적 부재로 [[프랑스]]와 같은 목표는 이뤄내지 못했으나 이후 [[68세대]]들이 [[녹색당]]을 통해 환경운동에 참여하고 이후 [[사민당]]이 집권하면서 각종 개혁을 진행해 기존 학생운동이 요구했던 목표들을 이뤄내면서 많은 영향을 줬다.
 
== 배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