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석현 (1900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37 바이트 추가됨 ,  9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의열단 추가함)
{{출처 필요|날짜=2018-04-23}}
 
{{인물 정보
'''유석현'''(劉錫鉉, [[1900년]] [[5월 14일]] ~ [[1987년]] [[8월 28일]])은 [[일제 강점기]]의 항일 운동가이며,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다. 다른 이름으로 '''김세진'''(金世震), '''유금산'''(劉錦山)이 있다.
|이름 = 유석현
|그림 =
|크기 =
|그림설명 =
|출생일 = {{출생일|1900|6|10}}
|출생지 = {{국기나라|대한제국}} [[충청북도]] [[충주군]] (현 {{국기나라|대한민국}} [[충청북도]] [[충주시]])
|사망일 = {{사망일과 만나이|1987|8|28|1900|6|10}}
|사망지 =
|사망원인 =
|거주지 =
|국적 = {{KOR}}
|성별 = 남성
|학력 =
|직업 = 독립운동가, 정치인
|종교 =
|배우자 =
|자녀 =
|부모 =
|친척 =
|별명 =
|봉급 =
|순자산 =
|서명 =
|웹사이트 =
}}
 
'''유석현'''(劉錫鉉, [[1900년]] [[6월 10일]] ([[1900년]] [[음력 5월 14일]]) ~- [[1987년]] [[8월 28일]]<ref>[https://www.inews365.com/news/article.html?no=407566 링크]</ref>)은 [[일제 강점기]]의 항일 운동가이며,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다. 다른 이름으로 '''김세진'''(金世震), '''유금산'''(劉錦山)이 있다.
 
== 생애 ==
[[1922년]]에 군자금을 모금하기 위해 조선으로 잠입하였다. 1922년 말에는 의열단원 [[김지섭]]이 [[조선총독부]] 판사 [[백윤화]]의 집에 들어가 군자금을 받으려다가 백윤화의 밀고로 실패한 사건이 발생했다. 유석현도 김지섭과 함께 이 사건에 가담하였다.
 
다시 중국으로 건너갔다가 김지섭, [[김시현 (1883년)|김시현]] 등과 함께 [[베이징]]에서 무기를 마련한 뒤 이를 소지하고 조선으로 돌아왔다. 이 사건 공모자 중에는 현직 경찰인 [[황옥 (1885년)|황옥]]이 포함되어 있었다([[황옥 경부 폭탄사건]]). 의열단의 계획은 발각되어 좌절되었으며, 유석현은 [[1923년]] 3월에 체포되고 징역 8년형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이 사건을 일본 측에 밀고한 것이 황옥인지, 황옥의 정체가 무엇인지 논란이 분분한데, 유석현은 1983년 [[중앙일보]]에 기고한 회고록에서 황옥은 동지가 맞고 [[권태일]]이권태일이 배신자였다고 주장했다.
 
[[태평양 전쟁]] 종전 후에는 [[합동통신]]을 창립하는 등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1977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받았고, [[광복회]] 고문과 회장을 지냈다. [[1980년대]]에는 [[민주정의당]] 발기위원장과 고문을 역임하며 [[대한민국 제5공화국|제5공화국]] 집권 세력을 지지한 바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