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6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결국 성직자와 평신도들은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중재 외에는 당시 교회가 직면한 여러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대표단이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 [[하인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3세]] 황제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황제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여 1046년 가을 군대를 이끌고 이탈리아로 향했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의 결백을교황즉위 강하게과정이 확신한교회개혁을 그레고리오위한 6세는불가피한 선택이였기에 죄가 될수 없음을 확신하고 있었다. 그래서 하인리히 3세를 만나러 북쪽으로 올라갔다. 그는 하인리히 3세로부터 교황으로서 융숭한 대접을 받고, 그의 요청에 따라 [[수트리]]에 교회회의를 소집했다. 이때 실베스테르 3세 역시 교회회의에 참석했다. 1046년에 소집된 수트리 교회회의에서 3명을 모두 폐위하기로 결정 하였다. 실베스테르 3세는 처음부터 교황좌를 강탈한 자로 간주되어, 성직품 자체를 박탈당하고 여생을 수도원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
 
그레고리오 6세는 교황직을 매수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그 자신도 그것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그러한 행동이 성직매매에 해당되는지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교회회의의 주교들은 그레고리오 6세에게 그와 같은 행위는 사실상 성직매매라는 것을 이해시키며, 그에게 교황직 사임을 요구하였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에게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깨닫고, 교회회의의 요청에 따라 스스로 교황직을 내려놓았다. 그레고리오 6세의 뒤를 이어 교황으로 선출된 이는 독일인이며 [[밤베르크]]의 주교인 수이드거로, 그는 자신의 새 이름을 [[교황 클레멘스 2세]]로 명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