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6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설상가상으로 교회 재정은 바닥을 드러냈고, 적지 않은 성직자에게서 목자다운 능력이나 품성을 찾아볼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을 마주한 그레고리오 6세는 고뇌에 가득 찼다. 그렇지만 훗날 [[교황 그레고리오 7세]]가 되는 힐데브란트 신부의 도움을 받아 교회를 올바로 쇄신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서신과 교회회의라는 수단을 통해 교회의 질서를 바로잡으려 애썼으며, 정치 사회 면에서는 무력을 동원해서라도 질서를 안정시키려고 하였다. 그러나 그와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던 경쟁 파벌들의 세력은 너무나 막강해 쉽게 굴복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혼란만 가중되었다.
 
결국 성직자와 평신도들은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중재 외에는 당시 교회가 직면한 여러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교회 개혁파 성직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 [[하인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3세]] 황제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황제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여 1046년 가을 군대를 이끌고 이탈리아로 향했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의 교황즉위 과정이 교회개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였기에 죄가 될수 없다고 확신하고 있었다. 그래서 하인리히 3세를 만나러 북쪽으로 올라갔다. 그는 하인리히 3세로부터 교황으로서 융숭한 대접을 받았고, 그의 요청에 따라 [[수트리]]에서 교회회의를 소집했다. 이때 실베스테르 3세 역시 교회회의에 참석했다. 1046년에 소집된 수트리 교회회의에서는 3명을 모두 폐위하기로 결정 하였다. 실베스테르 3세는 처음부터 교황좌를 강탈한 자로 간주되어, 성직품 자체를 박탈당하고 여생을 수도원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