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6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설상가상으로 교회 재정은 바닥을 드러냈고, 적지 않은 성직자에게서 목자다운 능력이나 품성을 찾아볼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을 마주한 그레고리오 6세는 고뇌에 가득 찼다. 그렇지만 훗날 [[교황 그레고리오 7세]]가 되는 힐데브란트 신부의 도움을 받아 교회를 올바로 쇄신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서신과 교회회의라는 수단을 통해 교회의 질서를 바로잡으려 애썼으며, 정치 사회 면에서는 무력을 동원해서라도 질서를 안정시키려고 하였다. 그러나 그와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던 경쟁 파벌들의 세력은 너무나 막강해 쉽게 굴복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혼란만 가중되었다.
 
결국 성직자와 평신도들은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중재 외에는 당시 교회가 직면한 여러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교회 개혁파 성직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 [[하인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3세]]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황제는하인리히 3세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여 1046년 가을 군대를 이끌고 이탈리아로 향했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의 교황즉위 과정이 교회개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였기에 죄가 될수 없다고 확신하고 있었다. 그래서 하인리히 3세를 만나러 북쪽으로 올라갔다. 그는 하인리히 3세로부터 교황으로서 융숭한 대접을 받았고, 그의 요청에 따라 [[수트리]]에서 교회회의를 소집했다. 이때 실베스테르 3세 역시 교회회의에 참석했다. 1046년에 소집된 수트리 교회회의에서는 3명을 모두 폐위하기로 결정 하였다. 실베스테르 3세는 처음부터 교황좌를 강탈한 자로 간주되어, 성직품 자체를 박탈당하고 여생을 수도원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
그레고리오 6세는 교황직을 매수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그 자신도 그것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그러한 행동이 성직매매에 해당되는지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교회회의의 주교들은 그레고리오 6세에게 그와 같은 행위는 사실상 성직매매라는 것을 이해시키며, 그에게 교황직 사임을 요구하였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에게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깨닫고, 교회회의의 요청에 따라 스스로 교황직을 내려놓았다.
 
그레고리오 6세의 뒤를 이어 교황으로 선출된 이는 독일인이며 [[밤베르크]]의 주교인 수이드거로였다. 하인리히 3세의 이번 방문을 수행하여 이탈리아로 왔으며 황제의하인리히 추전을3세의 추천을 수트리 교회회의에서 수용하여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그는 자신을 [[교황 클레멘스 2세|클레멘스 2세]]로 명명하였다. 교황 클레멘스 2세는 1047년 로마에서 공의회를 소집하여 성직매매를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이를 시작으로 후임 교황들은 지속적으로 교회를 개혁해 나갔다. 클레멘스 2세는 1047년 10월 9일에 독일로 여행을 다녀온 뒤 갑자기 죽었다. 베네딕토 9세를 지지하는 자들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설이 있다.
 
그레고리오 6세는 1047년 5월 하인리히 3세를 따라 독일로 가서, 1048년 쾰른에서 선종한 것으로 전해진다. 선종할 때까지 그의 곁에는 힐데브란트가 함께 있었다. 이후 힐데브란트는 클뤼니에서 1년 정도를 지낸 다음 1049년 1월 교황 클레멘스 2세와 [[교황 다마소 2세]]의 뒤를 이어 교황이 되는 브루노([[교황 레오 9세]])와 함께 로마로 돌아갔다. 그리고 본인이 1073년 교황으로 선출되자, 자신의 새 이름으로 그레고리오 7세를 선택함으로써 그레고리오 6세가 합법적인 교황이었음을 공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