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삼국통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신라]]의 '''삼국통일'''이란 [[신라]]가 [[당나라]]와 동맹을 맺고 [[백제]]와 [[고구려]]를 차례로 멸망시킨 후 당군을 [[대동강]] 북쪽으로 축출하여 [[676년]]에 한반도를 통합한 일을 말한다. 고구려 영토의 북부였던 [[만주]] 일대로는 진출하지 못하여 영토 및 인구 구성적으로 삼국의 완전한 통일을 달성하지는 못하였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지만, 삼국을 하나로 통합하고 [[나당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외세를 축출한 점에서 의의가 크다.
 
신라가 차지하지 못한 [[만주]]의 고구려 옛 영토에는 30여년의 공백기를 거친 뒤 [[발해]]([[698년]] ~ [[926년]])가 들어섰다. 신라와 발해가 공존한 시기를 [[남북국 시대]]라고 부른다. 이 때문에 [[한민족]] 최초의 통일 국가는 [[신라]]가 아니라 [[고려]]이며, 신라의 '삼국 통일' 대신에, 신라의 '한반도 중남부 통합' 또는 '원삼국 해체기' 등으로 고쳐 불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고려도 신라와 마찬가지로 고구려 북부나 발해 영토와 인구는 신라와 마찬가지로인구를 통합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부 영토의 불완전성을 근거로 신라는 불완전 통합이고 고려는 완전한 통합이라고 달리 볼 수는 없다.
 
또한 신라의 삼국 통일은 외세를 끌여들였다는 점에서 20세기 민족주의에 기반한 민족사학자를 중심으로 비판을 받아 왔다. 하지만 [[한반도]] 내에서 민족의 정체성은 [[고려]] 이후에 완성되었으며, [[한반도]] 내에서 민족 국가의 정체성은 [[고려]]로부터 출발하여 [[조선]]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생긴 것으로 보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따라서 시대상을 고려할 때 이러한 비판은 학계 주류로는 아직 인정되지 않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