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도 제1131호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5.223.22.162(토론)의 24255324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본래 이 도로는 제주시 [[제주 관덕정|관덕정]]에서 구 [[남제주군]]청사를 잇는 도로였으며, 1932년에 임도로 개설되어 사람들이 왕래하기 시작했고 1943년에 지방도로 지정되었다.<ref>[http://www.jejunews.com/bbs/list.html?table=bbs_15&idxno=12545&page=9&total=297&sc_area=&sc_word= 걸어서 제주 속으로(5.16도로편 1)], 제주일보, 2010년 2월 12일 작성.</ref> 1956년에 이 도로에 대한 정비가 시작되다가 1961년에 발생한 [[5·16 군사 정변]] 이후 본격적으로 확장 및 정비가 이루어졌다. 당시 군정 제주도지사였던 [[김영관]] 해군 소장은 정부의 재정 여건과 도로 이용 전망으로 따져봤을 때 국가사업으로 시행할 도로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추진해 정부 당국과 절충이 이루어져 국가적인 지원이 이루어졌다고 한다.
 
이 도로 개설에 대한 기공식은 1962년 3월 24일에 당시 제주도청 앞 공설운동장(지금의 제주시청 앞)에서 이루어졌는데 기공식에 해군군악대와 의장대, 해병고적대 등이 동원되고 당시 대한민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가수인 [[박재란]], [[송민도]] 등이 축하 공연을 왔으며 이를 또 [[KBS]]에서 라디오를 통해 전국에 중계를 했다고 한다. 당시 중계에는 [[임택근]] 아나운서가 진행했다고 한다. 1969년 10월 1일이 되어서야 이 도로에 대한 개통식이 이루어졌는데 이 때 공정률이 70%였음에도 불구하고 5일 후 대통령 선거가 있어 미리 개통식을 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ref>[http://jeju.grandculture.net/Contents/Index?dataType=01&local=jeju 5·16도로], 디지털제주문화대전</ref><ref>하지만 실제로는 대한민국에서 1969년 10월 6일에 선거를 치른적이 없다.</ref>
 
이 도로의 개통으로 인해 제주에서 서귀포로 갈 때 무려 5시간이 걸리던 시간이 약 1시간 30분으로 줄어드는 획기적인 효과를 가져왔으며, [[한라산]] 남부 지역에서 제주시로 갈 때 교통이 편리해졌다. 이 도로 산천단 북쪽에 [[박정희]] 대통령 휘호로 쓴 도로명비가 있으며 성판악휴게소 입구에는 이 도로 건설을 추진한 김영관 도지사의 공적비가 세워져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