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브란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다듬기. 생애부분이 글로벌백과 내용이라 글로벌틀닮.
(다듬기. 생애부분이 글로벌백과 내용이라 글로벌틀닮.)
1625년 개인 화실을 연 직후, 암스테르담에서 활동하던 [[피테르 라스트만]](Pieter Lastman)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지도를 받으면서 미술에 관한 시야를 넓혔으며, 이를 계기로 [[1632년]] 거처를 암스테르담으로 옮기게 되었다.
 
1642년 <야경>을 제작하였으나, 그 당시에는 극히 나쁜 평을 받아 초상화가로서의 명성을 잃었다. 게다가 같은 해에 아내마저 죽자, 실망과 곤궁에 빠지게 되었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작품에 정열을 기울였다. 1656년 파산 선고로 유대인 지구에서 가난에 시달리는 생활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작품을 계속 발표하였다. 끼니마저 굶는 만년의 비참한 생활에서도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그림을 제작하였다. 그는 네덜란드 최고의 화가로 그의 굳은 신념은 두터운 신앙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며, 특히 종교화에 있어서 많은 걸작을 남겼다. 그가 남긴 작품 수는 유화·수채화·동판화·데생 등을 포함하여 2천여 점이나 된다. 성서·신화·역사·풍경·풍속·위인 등 각 방면에서 광범위하게 소재를 구하였다. 그의 작품은 그 대상에 대하여는 사실적 수법을 쓴 다른 네덜란드 파의 화가와 다름이 없으나, 빛의 효과에 있어서는 색채 및 명암의 대조를 강조함으로써 의도하는 회화적 효과를 거두었다. 이러한 결과로 그는 '근대적 명암의 시조'란 이름을 듣게 되었다. 또 그는 북부 유럽 동판화의 대가로서 약 300점의 걸작을 남겼으며, 이 동판화만으로도 그는 세계 미술 사상 최대의 화가로 인정된다. 에스파냐의 벨라스케스와 벨기에의 루벤스와 함께 17세기 최대의 화가로 손꼽히며,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함께 유럽 회화 역사상 가장 훌륭한 화가로 알려져 있다. 작품으로 <자화상> <마리아의 죽음> <성 가족> 등 많은 걸작을 남겼다.
1642년 <야경>을 제작하였으나, 그 당시에는 극히 나쁜 평을 받아 초상화가로서의 명성을 잃었다.
게다가 같은 해에 아내마저 죽자, 실망과 곤궁에 빠지게 되었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작품에
정열을 기울였다. 1656년 파산 선고로 유대인 지구에서 가난에 시달리는 생활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작품을 계속 발표하였다. 끼니마저 굶는 만년의 비참한 생활에서도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그림을 제작하였다. 그는 네덜란드 최고의 화가로 그의
굳은 신념은 두터운 신앙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며, 특히 종교화에 있어서 많은 걸작을 남겼다.
그가 남긴 작품 수는 유화·수채화·동판화·데생 등을 포함하여 2천여 점이나 된다.
성서·신화·역사·풍경·풍속·위인 등 각 방면에서 광범위하게 소재를 구하였다. 그의 작품은
그 대상에 대하여는 사실적 수법을 쓴 다른 네덜란드 파의 화가와 다름이 없으나, 빛의 효과에
있어서는 색채 및 명암의 대조를 강조함으로써 의도하는 회화적 효과를 거두었다. 이러한 결과로
그는 '근대적 명암의 시조'란 이름을 듣게 되었다. 또 그는 북부 유럽 동판화의 대가로서
약 300점의 걸작을 남겼으며, 이 동판화만으로도 그는 세계 미술 사상 최대의 화가로 인정된다.
에스파냐의 벨라스케스와 벨기에의 루벤스와 함께 17세기 최대의 화가로 손꼽히며,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함께 유럽 회화 역사상 가장 훌륭한 화가로 알려져 있다. 작품으로 <자화상>
<마리아의 죽음> <성 가족> 등 많은 걸작을 남겼다.
 
== 주요 작품 ==
 
==작품의 특징==
*렘브란트의 그림의 특징은 시대의 관행을 뛰어넘어, 개성을 발휘했다는데 있다. 이를테면 야경의 경우 얼굴이 모두 나온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그림도 있는데, 이는 모두 얼굴이 나오게 하는 단체 인물화가들의 관행을 뛰어넘은 것이다. 성서를 주제로 한 성화들도 [[성화상|성화]](이콘)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하고 거룩한 느낌 대신, 인물들의 심리를 담아내는 심리묘사가 특징이다. 이를테면 [[구약성서]]의 [[족장설화]]중 하나인 [[아브라함]]이 첩 하갈과의 사이에서 낳은 큰 아들 이스마엘과 그의 어머니를 버리는 장면을 그림으로 묘사하면서, 아브라함의 고뇌와 정실부인인 사라의 뿌듯함을 아브라함은 고뇌하는 표정을 짓고, 사라는 숨어서 웃는 모습으로 대비시키고 있다.
 
==작품==
[[Image:Rembrandt Christ In The Storm On The Sea Of Galilee.jpg|thumb|200px|left|갈릴래아 호수의 폭풍과 그리스도,유화]]
[[분류:네덜란드의 화가]]
 
{{글로벌}}
{{Link FA|nl}}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