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25일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출처 필요|날짜=2012-4-5}}
'''항백'''(項伯, ? - [[기원전 192년]])은 [[전국시대]] 말 ~ [[전한]] 초의 정치가로, '''백'''(伯)은 자이며 이름은 '''전'''(纏)이다. 명장 [[항연]](項燕)의 아들이며, [[항량]](項梁)과 형제이다. [[항우]]의 숙부이다.
 
성품이 온화했다고 전해진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초 (춘추전국)|초나라]]의 부흥운동에 참여했으나 실패. 장량에게 의탁한다. 홍문의 회 때 [[장량]]에게 은혜를 갚기위해 찾아가서 도움을 주었다. 그로 인해 다행히 [[전한 고조|유방]]은 목숨을 건질 수 있게 되었고 관중왕이 되어야 하는 유방이 촉 지방만 받게될 때 한중까지 더해주는 게 어떻냐고 항우에게 요청하여 승낙받았다. 초한전쟁 말에 항우가 해하에서 포위당할 때 항우를 버리고 투항했다. 유방에 의해 사양후(射陽侯)에 봉해지고, 유씨 성을 하사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