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페소인들에게 보낸 편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파일:Ein Herr Ein Glaube Eine Taufe.jpg|섬네일|220px|오른쪽|독일어로 된 글귀, "한 주님, 한 믿음, 한 세례" (엡 4:5).]]본 서신의 의도와 수취인은 아직 많은 논의가운데 있는데, [[C. H. 다드]]는 본 서를 "바울신학의 왕관"이라고 표현한다.<ref name="Bruce">Bruce, F.F. ''The New International Commentary on the New Testament''. Eerdmans, 1984, 1991. {{ISBN|0-8028-2401-3}}.</ref>{{rp|229}} 이러한 시각은 일반적으로 본 서신의 특수한 사회/역사적 배경과, 저자와 청자가 처한 상황에 의한 것이다. [[유대인]]과 [[헬라인]] 등의 [[다문화주의|다문화]]교회 상황에 비롯하여, 저자는 공동체 내의 다양한 종교/문화적 쟁점들을 다룬다.{{출처|reason=Your explanation here|date=October 2016}}
 
저자는 구원에 대한 특별한 관점을 가질것을 반복적으로 권면한다. 저자는 희생에 대한 기독론을 통해 교회 내 평화의 환경을 조성하고자 하는 듯 보인다. 짧게 말하자면, "그리스도가 너의 죄를 위해 희생하셨듯, 그를 닮아 다른 사람에게 순종"하라는 것이다. 많은 학자들{{누가|date=October 2016}}이학자들이 저자가 적개심, 분열, 타인에 대한 무관심 등을 다른 주제들보다 더욱 많이 강조한 것을 두고 본 서간이 교의적인 목적보다도 실천적 목적으로 쓰여졌다고 본다.{{출처|reason=Your explanation here|date=October 2016}}
 
프랭크 찰스 톰슨(Frank Charles Thompson)<ref>Thompson, Frank C. ''Thompson Chain Reference Study Bible (NIV).'' Kirkbride Bible Company, 2000. {{ISBN|978-0-88707-009-9}}</ref>등의 신학자들은 에베소서가 유대인 성도들이 스스로를 이방인 성도들과 구분하려고 하는 행동에 대한 응답이라는 데에 의견을 모은다. 이방인과 유대인 신자간의 하나됨으로 대표되는 하나됨은 본 서신의 중심 주제이다. 이 주제는 많은 구절에서 '''함께'''와 '''하나'''라는 두 단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함으로서 드러난다. 대표적인 구절들은 다음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