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0 바이트 제거됨 ,  5개월 전
[[상갈동]]은 본래 용인현의 기곡면 지역으로서 갈천 위쪽에 위치하므로 윗갈래, 또는 상갈천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금화, 중갈천, 상갈천을 합쳐서 상갈리 하였다. 금화마을은 쇠품리, 이마을에 금반형의 터가 있다고 하여 쇠품리라 칭하였는데 왜정 때 이를 고쳐서 금화라 개칭하였다는데 상갈천은 마을 앞에 흐르는 내가 칡 넝쿨 같은 형상이라 이를 갈천이라하였고 갈천 위쪽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상갈천이라 하였다. 쇠품이마을은 상갈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었고 용메(뫼)는 상갈리에 위치한 산이름인데 용이 하늘로 오르는 것을 본 여인이 낙태하였다고하는 속설이 있다. 윗갈래는 상갈천의 속지명이고 허장골은 상갈리에 있는 마을의 속지명이다.
 
보라동은 상갈동에 속하는 법정동으로, 본래 용인현 기곡면 지역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보평 통산,라곡,방골을 합치고 보평과 라곡의 첫음을 따서 보라리라 하였고 마을에 구전되어 오는 속설을 보면 "마을 앞 고목에 보라매가 앉은 후부터 보라리"라 하였다고도 하는데 보라매란 난지 일 년이 안되는 어린 새끼를 말하며 들여진 매를 수진이, 길이 않들여진 매를 '날진이'라 하기에 '보라리'란 지명은 보라매에서 연유된 것이 아니라 앞서의 보라와 나곡에서 합성된 지명으로 보인다.
 
가는골은 세곡. 가는 굴. 등으로 호칭되는 속지명으로 작은 골짜기를 이르는 말이고 궁뜰은 보라리에 있는 들로 궁뜰고개는 궁뜰뒤에 있는 고개이다. 나곡은 마을 이름으로 통산 동쪽에 있고 능골은 보라리에 있는 골짜기 불당이 있었다. 방골은 보라리에 있는 골짜기 블당이 있었고 음지마을은 음지촌 통뫼마을 동쪽에 있는데 통메(뫼)는 보라리에서 음뜸되는 마을로 마을 앞에 있는 산을 통산이라 한데서 생긴 지명이고 차뫼골은 보라리에 있는 골짜기이다.
 
지곡동은 상갈동에보라동에 속하는 법정동으로, 본래 용인현 기곡면인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때 다래울,기와집 말, 사기막을 합치고 지곡리라 하였다. 일설에는 예전에 지초가 많았으며 골이 깊다고 하여 지초에서의 지자와 골곡자를 합쳐서 지곡리라고 하였다고 한다. 기와집 말은 기와집이 있는 마을, 다래울, 서남쪽으로 자리잡은 마을 기묘사화 때 조광조 일당으로 연루된 음애 이자 선생의 생가와 부친 예견을 모시던 사당이 있었는데 인근 마을에서 유일하게 '기와집마을'이라 하였다고 전해진다.
 
다래울은 중동 동남쪽에 있는 마을 월애동이라고 하고 뒷실은 후곡. 사기막에 있는 골짜기이고 사기막골은 상동 동남쪽에 있는 마을 사기막이 있었으며 조선시대에 백자를 생산을 하였다. 사은정은 지곡동 하동에 있는 정자, 정암 조광조, 음애 이자, 회곡 조광보, 방은 조광좌 등 4인의 장수강학지소였다고 하여 4은정이라 하였다. 상동은 지곡리 뒷실 위쪽에 있는 마을이고 중동은 지곡리 마을 중 중간에 위치하는 마을이므로 중동이고 두암산은 공세리 하동에 있는 동산이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