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잔글
 
==== 감리교회 ====
[[감리교회]]는 성령의 임재와 성화에 이르는 은혜의 수단으로서 성찬을 이해한다. 기념설을 벗어나지 않으나, 목사의 제정사를 통한 성만찬을 거행하며, 성찬은 세상의 화해와 감사를 표현하며, 동시에 하나님의 미래적인 구원 활동에 대한 소망을 나타낸다고 본다. 성찬은 예전에서 많은 성경적 측면을 담았으며, 예수의 죽음을 기억하고, 예수의 화해를 현재화하고, 교제의 축제와 맺은 "새로운 언약의 표시"이며, "그리스도 안에 있는 구원이 거듭 새롭게 약속"되고, 떡과 포도주으로 성령은 성도들로 하여금 승천하신 그리스도와 교제와 그분의 용서를 확신하게 하는 은혜의 원천며원천이며<ref> 클라이버, W., 마르쿠바르트, M. 《감리교회 신학》. 조경철 옮김. 서울: 감리교출판국, 2007. </ref>., 은혜를 받는 수단이다. 예배에서 특히 성만찬은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감리교회]]는 18세기부터 천주교회보다 앞서 (19세기 1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 예배시 매주 성만찬을 권고하는 교단이기도 하다<ref>스투키. 《성찬, 어떻게 알고 실행할 것인가?》. 김순환 옮김.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2 </ref>.
 
=== [[동방 정교회]]: [[성변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