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두 판 사이의 차이

38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머리카락은 모간과 [[모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에 따라 곱슬거리는 정도나 색깔이 다르다. [[탈모]] 증상이 일어나는 사람도 있다. 머리카락의 성장 속도는 인종에 따라 다르다. 동양인의 경우 하루 평균 0.3mm가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한 사람이 12만개의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다고 할 때 36m가 된다.
 
사람들의 머리카락은 동물들의 털의 기능인 보온의 기능과 별도로 미용이 가장 크며, 그래서 사람은 머리카락을 기르거나 자르거나 염색하거나 [[머리 모양]]을 만드는 등의 관리를 함으로써 자신을 꾸민다. 이때 이러한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을 주로 [[남자]]의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사람은 [[이발사]], 주로 [[여자]]의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사람은 미용사라고 하며, 이발사와 미용사가 사람들의 머리를 다듬는 곳을 [[이발소]]와 [[미용실]]이라 한다. (하지만 요즘 2000년대에 들어서는 이발소와 미용실의 차이점이 모호해졌다) 탈모 증상이 일어난 사람을 [[대머리]]라고 하며,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혹은 장식을 위해 머리에 쓰는 것을 [[가발]]이라고 한다. 머리를 감기 위해 쓰는 [[세제]]는 [[샴푸]]라고 한다. 또한 사람은 나이가 들면 머리카락이 하얗게 된다. 나이와 무관하게 머리카락이 하얀 경우를 새치라 한다. 머리카락으로부터 개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유전 정보를 알아낼 수 있기 때문에 [[범죄]] 현장에서는 주요 단서로 활용된다.인간의 머리에 나는 털을 특히 머리털·머리카락이라고도 하며, 짧게 줄여 머리라고 말하기도 한다. 사람의 머리카락은 동물들의 털의 기능인 보온의 기능과 별도로 미용이 가장 크다. 그래서 사람은 머리카락을 자르거나 염색함으로써 자신을 꾸미는데, 이러한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을 남자는 이발사, 여자는 미용사라고 하며, 이발사와 미용사가 사람들의 머리를 다듬는 곳을 이발소와 미용실이라 한다. 머리카락은 모간과 모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에 따라 곱슬거리는 정도나 색깔이 다르고, 나이가 들어 탈모 증상이 일어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젊은 나이나 중년에 탈모증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탈모 증상이 일어난 사람을 대머리라고 하며,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혹은 장식을 위해 머리에 쓰는 것을 가발이라고 한다. 머리를 감기 위해 쓰는 것은 샴푸라고 한다. 또한 사람은 나이가 들면 머리가 하얗게 된다. 불교에서는 머리카락을 "무명초"라고도 한다.
 
[[인간]]의 [[머리]]에 나는 [[털]]을 특히 머리털·머리카락이라고도 하며, 짧게 줄여 머리라고 말하기도 한다. 사람의 머리카락은 [[동물]]들의 털의 기능인 보온의 기능과 별도로 미용이 가장 크다. 그래서 사람은 머리카락을 자르거나 [[염색]]함으로써 자신을 꾸미는데, 이러한 일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을 남자는 [[이발사]], 여자는 [[미용사]]라고 하며, 이발사와 미용사가 사람들의 머리를 다듬는 곳을 이발소와 미용실이라 한다. 머리카락은 [[모간]]과 [[모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에 따라 곱슬거리는 정도나 색깔이 다르고, 나이가 들어 탈모 증상이 일어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젊은 나이나 중년에 탈모증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탈모 증상이 일어난 사람을 대머리라고 하며,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혹은 장식을 위해 머리에 쓰는 것을 가발이라고 한다. 머리를 감기 위해 쓰는 것은 샴푸라고 한다. 또한 사람은 나이가 들면 머리가 하얗게 된다. 불교에서는 머리카락을 "무명초"라고도 한다.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