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방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프랑스의 브랜드; 예쁘게 바꿈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프랑스의 브랜드; 예쁘게 바꿈)
 
== 역사 ==
1853년 12월 14일, "Compagnie Générale des Eaux (CGE)"라는 이름의 수자원 회사가 [[나폴레옹 3세]]의 칙령에 의해 설립되었다.<ref name="vivendiabout">{{웹 인용|url=http://www.vivendi.com/en/vivendi-en/our-history/the-groups-origins/ |title=The group's origins |publisher=Vivendi |accessdate=12 March 2017}}</ref> 1854년 [[리옹]]시 상수도 사업 허가를 받은 것을 시작으로 1861년 [[파리 (프랑스)]], 1880년 [[낭트]], [[베네치아]], 1882년 [[이스탄불]], 1883년 [[포르투]]에 진출했다.
 
수자원 사업에 집중해온 CGE는 1976년부터 여러 차례의 인수를 통해 쓰레기 처리, 에너지, 교통, 건설, 부동산 개발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1983년 프랑스 최초의 유료방송사인 [[카날+]]에 출자했다. 1996년 CEO로 취임한 [[장 마리 메시에]] 밑에서 CGE는 미디어와 통신사업에서 공격적으로 확장했다. 미디어 산업에 집중하기 위해 건설 사업은 1998년 빈치SA로, 수도와 쓰레기 처리, 교통 사업은 1999년 [[베올리아 교통|베올리아]]로 분사되었다. 1998년, CGE는 이름을 비방디(Vivendi)로 변경하였다.
 
2000년 [[유니버설 픽처스]]등 [[시그램]]사의 미디어 자산과 비방디가 합병해 당시 세계 2위 규모의 미디어 기업인 비방디 유니버설로 재편되었다. 하지만 무리한 인수와 그로인한 막대한 부채, 2000년대 초반 광고시장의 침체가 겹치면서 2002년 233억 [[유로]]에 달하는 손실을 입었다. 장 마리 메시에는 경영상의 어려움과 프랑스 정치권과의 갈등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고 유니버설 픽처스를 포함한 많은 자산들을 매각해야했다.
 
<br />
[[분류:1853년 설립된 기업]]
[[분류:프랑스의 다국적 기업]]
[[분류:프랑스의 브랜드]]

편집

1,345,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