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 중생대 ===
[[페름기]] 후기 (2억 6000만년에서 2억 5100만 년 전) 분추류가 계속해서 번성하고 다양해지면서 고추류(Stereospondyli)라는 주요 그룹은 물 속에서의 생활에 더 의존하게 되었다. 척추뼈는 약해졌고<ref>Vertebral pleurocentra have been lost entirely, with the intercentra enlarged as the main body of the vertebrae, as described above.</ref>, 다리는 작아졌으며 두개골은 크고 납작해서 눈이 위쪽을 향하게 되었다. 트라이아스기에 이들은 민물 생태계를 지배했고 크고 작은 여러 형태로 진화했다. [[트라이아스기]] 초기 (2억 5100만 년에서 2억 4500만 년 전) 물고기를 잡아먹고 사는 긴 주둥이를 가진 그룹, 즉 [[트레마토사우로이드]]들은 바다에까지 진출하여 현생 [[게잡이 개구리]]를 제외하면 유일하게 바다에서 생활한 양서류로 알려져있다. 또 하나의 그룹인 [[카피토사우로이드]]들은 중형 내지 대형 동물로 2.3-4 미터 정도의 몸길이에 1 미터가 넘을 수도 있는 크고 납작한 두개골을 가지고 있었다. 가장 큰 종류로는 마스토돈사우루스가 있다. 이 동물들은 생애의 거의 대부분, 혹은 전부를 물 속에서 지내는 수중 포식자였으며 위턱을 빠르게 열어 물고기나 작은 동물들을 입 안으로 빨아들여 잡아먹었다.<ref name=Detal09>{{저널 인용|이탤릭체=예|last=Damiani |first=R. |coauthors=Schoch, R.R.; Hellrung, H.; Werneburg, R.; and Gastou, S. |year=2009 |title=The plagiosaurid temnospondyl ''Plagiosuchus pustuliferus'' (Amphibia: Temnospondyli) from the Middle Triassic of Germany: anatomy and functional morphology of the skull |journal=Zoological Journal of the Linnean Society |volume=155 |issue=2 |pages=348–373 |doi=10.1111/j.1096-3642.2008.00444.x}}</ref>
 
[[파일:Siderops2DB.jpg|섬네일|왼쪽|175px|[[쥐라기]]의 분추류인 [[시더롭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