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체스코 살비아티 (대주교):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피렌체의 통치가문으로 군림하던 메디치 가문은 그가 피사 대주교로 부임하는 것을 반대하였고 이에 대해 앙심을 품게 되었다. 그는 피렌체에서 은행업을 하며 경쟁관계에 있었던 파치가문이 주도하여 벌인 파치음모 사건에 교황 식스토 4세와 함께 공모하였다. 교황은 메디치 가문과 여러가지 일로 부딪치며 갈등속에 있었기에 이번 사건을 간접적으로 지원하였다. 교황과 메디치 가문 사이에 가장 큰 갈등은 이몰라 지역에 대한 매입 그리고 교황이 임명한 피사 대주교에 대한 부임을 메디치 가문이 반대하는것이였다. 당시 피렌체 공화국내에 성직자 임명은 피렌체 행정부의 승인을 얻도록 되어 있었으나 교황이 먼저 이것을 무시했던것이 근본 원인을 제공했다.
 
기본계획은 메디치 가문의 두 형제, 로렌초와 줄리아노를 미사에 초대한후 암살하고 피렌체 의회와 행정부를 장악하여 정권을 잡는 것이였다. 1478년 4월 26일, 그는 그의자신의 조카 [[라파엘레 리아리오]]를 메디치 가문의 형제에게 보내서, 1478년 4월 26일 피렌체 대성당에서 진행되는 미사에 메디치 가문의 [[로렌초 데 메디치|로렌초]]와 [[줄리아노 데 메디치|줄리아노]]를 피렌체 대성당에서 열리는 미사에형제를 초대했다. 미사 도중에 다른 공모자들이 메디치 가문의 형제들을 공격하여 살해하는 동안에 프렌체스코 살비아티는 베키오 궁으로 진격해서 곤팔로니에레 페트루치를 죽이고 시뇨리아 궁을 장악하여 정권을 탈환하려 시도하였다.([[파치 음모사건|파치가 음모 사건 참조]])
 
그의 시도는 실패하였고 동생 줄리아노는 성당에서 즉사했지만 로렌초는 사건현장을 탈출하여 목숨을 건졌다. 그는 페트루치에게 체포되었고 성난 군중에 의해 바로 교수형에 처해졌다. 교황 식스토 4세는 자신이 임명한 대주교 프렌체스코 살비아티가 효수당하자 피렌체 전체를 파문하였고 이 일로 인해 2년간 피렌체와 전쟁을 치루기도 하였다.
 
== 대중 문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