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149.202.5.19(토론)의 편집을 2001:2D8:EA7E:1B68:1A89:94BC:E683:B9C6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일괄 되돌리기
태그: m 모바일 웹
{{다른 뜻}}
{{기독교}}
'''사도'''(使徒)라는 말은 신약성경의 [[그리스어]]인 [[코이네 그리스어]](이하 [[헬라어]])의 '사신', '사절', '차사'를 의미하는 '''호 아포스톨로스'''({{llang|el|ὁ ἀπόστολος}})에서 유래하였다. 이 단어는 [[구약성경]]의 헬라어 번역본인 [[70인역]]을 번역하며 '파견된 자', '사자'라는 뜻의 히브리어 '샬리아'({{llang|he|שלייה}})의 번역 단어로 사용되었다. [[기독교]] 형성 후 [[신약성경]]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중요한 12 제자들을 구분하여 칭하는 단어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라틴어]]로 [[성경]]을 번역하며 헬라어 단어를 라틴어식으로 음차하여 '아포스툴루스'({{llang|la|apostulus}})로 사용하였다. [[기독교]]의 [[신약성경]]에서 사도의 자격은 [[성육신]]하여 역사인물로 살아간 [[예수 그리스도]], 즉 [[역사적 예수]]를 만났고, 그분의 가르침을 배운 사람이기 때문에, [[복음서]]에서는 예수의 직제자 12명을 사도([[마르코 복음서|마가/마르코]] 3:16-19)라고 부른다.
 
하지만 [[가룟 유다]](이스가리옷 유다)가 그리스도를 배반한 후 자살하여 사도직을 버리자, 사도들은 '예수께서 활동하실때 우리와 같이 있던 사람' 중 하나인 [[마티아]]에게 사도직의 부름을 주었다([[사도행전]] 1:21-26). 이후 [[성령강림주일]]에 탄생한 교회(사도행전 2:1-47)를 탄압하던 사울(회심 이후 [[파울로스]])이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다고 말하여 자신의 사도로서의 권위를 주장하였다([[고린토인들에게 보낸 첫째 편지]] 15:10). 그래서 대다수의 [[기독교]]에서는 바울로를 넓은 의미에서의 사도로 인정하며, 그의 회심을 정교회와 천주교의 [[교회력]]에서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로 기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