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110.70.57.72(토론)의 25916432판 편집을 되돌림
(종코(토론)의 25914200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110.70.57.72(토론)의 25916432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
[[파일:BeltBuckleXianbei3-4thcentury.jpg|섬네일|샨베이 벨트 버클 3-4세기]]
{{몽골의 역사}}
'''선비'''({{zh|c=鮮卑|p=Xiānbēi}}, [[기원전 1세기]] ~ [[6세기]])는 남만주와 몽골 초원의 동쪽인 북만주 지역에 기원을 두며 살던 [[튀르크족]] 또는 퉁구스족이라는 설이 있다.<ref>선비족은 몽골족의 조상으로 보기는 어렵다. 몽골족의 직계 조상은 선비족이 아닌 [[실위]]이다.</ref> 흉노는 중앙아시아에서 나타난 코카서스 인종인 투르크계인데<ref>터키사, 2007. 9. 12., 이희수, 위키미디어 커먼즈</ref> 흉노가 동쪽으로 이동하여 몽골 지역과 만주를 정복하고 다시 서쪽으로 이동할 때 복속되어 있던 선비족에 10만명의 흉노 지배층을 잔류시켰다. 이 흉노 지배층에 의해 선비족이 투르크 혼혈화된 것이다.<ref>흉노 [匈奴] (실크로드 사전, 2013. 10. 31., 정수일</ref> 청대만주 사서의 기록에서는 선비족은 대선비산이라는 북만주의 산에 숨어 살았기 때문에 선비족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됐다고 하지만 이 설은 확실치 않으며 대선비산도 후대에 지어진 산의 이름이다.
중국인이 쓴 사서의 기록에서는 선비족은 원래 흉노가 살던 곳보다 동남쪽인 남만주에 살며 흉노보다 강대했으나 흉노에 복속되어 있었고 흉노가 멸망하고 독립한 동호의 후예라고 한다. 동호는 퉁구스라는 단어에서 유래했다고 보는 설도 있다.<ref>{{저널 인용|last1=Chen|first1=Sanping|date=1996|title=A-Gan Revisited — The Tuoba's Cultural and Political Heritage|journal=Journal of Asian History|volume=30|issue=1|pages=46–78|jstor=41931010}}</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