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71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蘗이 '얼'인 출처에 대한 주석을 닮.)
태그: m 모바일 웹
잔글
==여래와 연기법==
 
《[[잡아함경]]》 제12권 제299경 〈연기법경(緣起法經)〉에서 [[고타마 붓다]]는 여래(如來)들은 [[법계 (불교)|법계]](우주)에 본래부터 항상 존재하는[常住] [[법 (불교)|법칙]][法] 즉 우주 법칙으로서의 [[연기법]](緣起法)을 [[완전한 깨달음|완전히 깨달은]][等正覺] 존재들로서, [[완전한 깨달음]][等正覺]을깨달음을 성취한 후에 다른 이들도 자신들처럼 이 우주 법칙을 [[완전한 깨달음|완전히 깨달을]][等正覺]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여러 형태로 가르침을 펴는 존재들이라고 말하고 있다.
 
한편,한편고타마 [[고타마 붓다]]의붓다의 이 설법에 나타난 바에 따르면, 여래(如來)는여래는 여거(如去)가 아니라, 한자어 문자 그대로, '진리[如]로부터 온[來] 자' 또는 '진리와 같아진[如, '等'正覺] 후, 즉 진리와 하나가 된[如, '等'正覺] 후, 즉 진리를 [[완전한 깨달음|완전히 깨달은]][如, '等'正覺] 후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세상으로 나온[來] 자'를 가리키는 낱말이다. 그리고, [[고타마 붓다]]는붓다는 이러한 의미의 여래(如來)의여래의 전형적인 경우들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인용문|有異比丘來詣佛所。稽首禮足。退坐一面。白佛言。<br />
|《[[잡아함경]]》 제12권 제299경 〈연기법경(緣起法經)〉.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02n0099_p0085b22 한문본]}}
 
{{인용문|이 때 어떤 비구가 [[고타마 붓다]]가 있는 곳에 나아가 머리를 조아려 그 발에 예배하고 한쪽에 물러나 앉아서 [[고타마 붓다]]에게붓다에게 물었다.
<br /><br />
"세존이시여, 이른바 연기법(緣起法)은 당신께서 만든 것입니까? 아니면 다른 깨달은 이[餘人]가 만든 것입니까?"
<br /><br />
[[고타마 붓다]]는붓다는 그 비구에게 답하였다.
<br /><br />
"연기법은 내가 [[유위법|만든 것]][所作]도 아니요, 또한 다른 깨달은 이[餘人]가 [[유위법|만든 것]][作]도 아니다. 그러므로 연기법은 저들[彼] 여래들[如來]이 세상에 출현하거나 세상에 출현하지 않거나 항상 [[법계 (불교)|법계]](法界)에 존재한다[常住].
저들[彼] 여래들[如來]은 이 [우주적인] [[법 (불교)|법칙]][法]을 스스로 깨달아 [[완전한 깨달음]][等正覺]을 이룬다. 그런 뒤에, 모든 [[중생]]들을 위해 [이 우주 법칙을 중생들도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는 여러 형태로] 분별해 연설하고[分別演說] [중생들에게] 드러내어 보인다[開發顯示].
<br /><br />
말하자면, [나의 경우에는 12연기설의 형태로 이 우주 법칙을 분별해 연설하고 드러내어 보이는데, 나는] '이것이 있기 때문에 저것이 있고, 이것이 일어나기 때문에 저것이 일어난다'고 말하고, '[[무명 (불교)|무명]]을 인연하여 [[행 (불교)|행]]이 있고 ……(내지)…… 완전 [[괴로움]]뿐인 [[5취온|큰 무더기]][純大苦聚, 즉 5취온]가 발생하며, [[무명 (불교)|무명]]이무명이 소멸하기 때문에 [[행 (불교)|행]]이 소멸하고 ……(내지)…… 완전 [[괴로움]]뿐인괴로움뿐인 [[5취온|무더기]][純大苦聚, 즉 5취온]가무더기가 소멸한다'고 말한다."
|《[[잡아함경]]》 제12권 제299경 〈연기법경(緣起法經)〉.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3&startNum{{=}}462 한글본]}}
 
== 함께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