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8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형광등]], [[형광봉]], [[형광펜]], [[형광현미경]] 등 다양한 곳에 이러한 성질을 사용한다.
 
== 형광체 ==
우리는 시계의 문자판에 흔히 야광도료가 칠해져 있어, 한밤중에도 청백색으로 빛나 시각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것들은 보통의 물질이 어느 파장의 빛을 흡수하거나 반사하여 그에 대응한 색을 내는 것과는 달리 빛을 받아들임으로써 그 빛과는 파장이 다른 새로운 빛을 내는 물질이다. 그러나 이 경우, 고온의 물체가 빛을 낼 때와 같은 발열은 수반하지 않는다. 이와 같은 성질을 가진 물질을 형광물질 혹은 형광체라고 하고, 형광체가 내는 빛을 형광이라고 한다. 무기물(無機螢光體)에는 산화우라늄을 함유한 카나리유리·납유리를 비롯하여 시안화백금이나 알칼리토류 금속의 황화물 등 매우 많은 것이 알려져 있다. 유기물(有機螢光體)에도 많은 것이 있는데, 석유를 비롯한 플루오레세인·에오진·에스크린·키닌염류의 수용액 등은 옛날부터 알려진 것들이다. 이 밖에도 최근에는 많은 것이 합성되어 도료나 염료로도 사용되고 있다. 또 생물체 내에 존재하여 생물발광의 원인이 되는 물질도 형광물질이라고 할 수 있다. 유기형광체는 일반적으로 분자 내에 〔그림〕-9에서 보는 바와 같이 원자단을 함유한 거대한 분자가 형광을 내는 것이라고 한다. 이러한 원자단을 '형광단(螢光團)'이라고 한다.
 
== 참고 자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