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보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6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태그: m 모바일 웹
{{출처 필요|날짜=2014-10-20}}
'''체르노보그'''(Чернобог, Chernobog)는 [[슬라브 신화]]의 [[죽음의 신]]이며, 그 이름은 「검은 신」을 의미한다. 그 이름으로부터 밤이나 어둠, 파괴와 죽음, 저승의 신·악신으로서 파악할 수 있는 것이 많기는 하지만, 그 본래의 성격에 대해서는 불명하다. 신화중에서는신화에 의하면 지하 세계인 '나비'에 살고 있다고 한다. 죽음을 다루는 것 때문인지 크고 아름다운 낫을 들고 있는 것으로 표현되는 경우도 있으며, 대체로 검은 옷을 입은 노인이나 해골로 묘사된다. 흰색이나 빛을 맡는 선신 [[벨로보그]]와 대를대립 이루는관계에 것으로서있으며, 말해진다[[슬라브족|슬라브]]의 제지방에 전해지는 창세 신화에는 [[벨로보그]]와 [[체르노보그]]가 협력해 물밑의 진흙으로부터 세계를 만들어냈다. 그 후, [[체르노보그]]는 [[벨로보그]]와 대립하며 투쟁한 끝에 지상에 떨어졌다고 여겨져 사악한 정령으로 바뀌었다고 전해진다.
 
슬라브의 제지방에 전해지는 창세신화에는 흰 신과 검은 신이 등장해, 그 2주의 신이 협력해 물밑의 진흙으로부터 세계를 만들어냈다. 그 후, 검은 신은 흰 신과 대립해, 투쟁의 끝에 지상에 떨어졌다고 여겨져 사인 정령으로 바뀌었다고 듣고 있다. 벨로보그와 체르노보그의 상극은 같은 문맥으로 말해지기도 한다. 또, [[조로아스터교]]에서의 [[아후라 마즈다]]와 [[앙그라 마이뉴]]의 대립과 이것을 비교하는 소리도 있다.
 
[[모데스트 무소륵스키|무소륵스키]]에 의한 「[[민둥산의 하룻밤]]」에서도 체르노보그가 등장하고 있지만, 작중에서는 악신으로서의 성질은 엷다. [[우크라이나]]에서는 상대를 매도하는 표현으로서 「체르노보그에게 죽어 버려라」라는 것이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