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진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6개월 전
(→‎아프리카 기원: 링크를 추가)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 선행인류 ====
===== '''오스트랄로피테쿠스''' =====
{{본문|오스트랄로피테쿠스}}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는 [[신생대]] [[신제3기]] [[마이오세]]부터 [[제4기]] [[플라이스토세]]에 살던 [[유인원]]과 [[인류]]의 중간 형태를 가진 멸종된 화석인류로 500만 년 전에서 50만 년 전에 아프리카 대륙에서 서식하였다. 발원지는 동부 [[아프리카]]로 추정되며 [[남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동부 아프리카 일대에서 생존하였다.<ref>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사하라 사막 이북지역에서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바흐렐가잘리가 발견되어 사하라 사막 이북 진출설도 검토되고 있다.</ref> 아우스트랄로피테쿠스, 남방고원(南方古猿) 또는 남방사람원숭이 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ref>오스트랄로는 「남쪽의」, 피테쿠스는 「원숭이」이란 뜻이다.</ref>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현생 인류와는 그 모습이 다르지만, [[이족보행|두 발로 걸을 수 있고]], 송곳니가 원숭이와는 다르게 작고 덜 날카롭기 때문에 원숭이에 가까운 인간으로 알려졌다. 1924년에[[1924년]]에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됐고 그 후 많은 화석이 발견되었다. 골반·대퇴골은 인간을 닮고 있어 직립 보행한 것 같다. 엄지는 다른 손가락에 비해서 크고, 다른 손가락과 마주보듯 붙어 있다. 두개골은 수직으로 붙어 있고 전두엽(前頭葉)·두정엽(頭頂葉)은 유인원보다 발달하였으며, 뇌의 용적은 650~750cm<sup>3</sup>로서 고릴라보다도 약 100cm<sup>3</sup> 크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류는 현재 6종류가 발견되어 있는데, 나무에서 나무로 뛰어다니는 숲에서의 생활을 그만두고 수목이 없는 아프리카의 남부 사막에서 생활한 것 같다. 그 결과 상지(上肢)는 손이 되어 식물성의 먹이를 채취하고, 작은 동물을 포획하며, [[원숭이]]나 [[유제류]](有蹄類)까지 잡아서 식량으로 했다. 1959년 동아프리카의 올드바이 계곡에서 리키(Leakey) 부처에 의해서 발견된 [[진잔트로푸스 보이세이]](Zinjanthropus boisei)도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류에 속하는데, 카프 문화기의 [[역석기]](礫石器)<ref name="chop">초퍼(chopper)와 초핑툴(chopping tool)</ref> 를 제작하여 원숭이의 두개골을 깨서 그 뇌수(腦髓)를 식량으로 한 것 같으며 확실히 인류라는 것이 증명되었다. 진잔트로푸스는 홍적세의 초기(약 100만~60만 년 전)에 출현했다.<ref>《[[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인류 문화의 시작/인류의 탄생/구인류의 출현#오스트랄로피테쿠스|오스트랄로피테쿠스]]〉</ref>
 
===== 호모 하빌리스 =====

편집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