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4 바이트 제거됨 ,  7개월 전
잔글
이탈리아의 공화주의도 있음
잔글 (이탈리아의 공화주의도 있음)
'''공화주의'''(共和主義)는 흔히 군주 독재에 반하는 국민주권에 의한 공동의 정치형태로 이해되거나, 정치·사회 면에서 사적 이익을 존중하지만 공적 이익을 더 중요시하는 도덕적 철학으로 이해된다. 공화주의는 시대의 맥락과 시대가 정한 정의의 보편적 법칙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질 수 있어 간단히 정의될 수 없다. 일반적으로 공화주의는 라틴어 어원인 'res publica'의 의미에 따라 무분별한 사적 이익의 추구보다 공적 이익을 중시하여 공동체에 참여하는 자주적 국민이 정치의 주체가 되어야 하며, 공화국은 그러한 공민적 덕이 없으면 존재할 수 없다는 정치 이념으로 인식된다.<ref>김경희《공화주의》책세상,26쪽</ref> 《[[국가 (플라톤)|국가]]》에서 이상국가론을 주창했던 [[플라톤]]의 이데아 사상과 인간을 정치적 동물로 보았던 고대 그리스의 정치사상을 [[르네상스]]기에서 근, 현대에 걸친 서양사회에서 자각적으로 계승하고자 하였던 일련의 사상적 총칭이다.
 
고대 [[아테네]]의 고전적 공화주의 외에도 몽테스키외와 루소에게로 이어지는 특유한 공화주의는 근대 [[프랑스 대혁명]]과 [[미국 독립 혁명]]의 사상적 원천이다. [[19세기]] 이후로는 [[사회주의]]의 영향으로 이념적 연속성이 굴절된 측면이 없지 않다. 그러나 오늘날 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이 공화주의에 입각한 공화국임을 선포하고 형식적이거나 실질적인 공화주의를 내세우는 점은 그 역사성에 부합하는 것이다.<ref>조지 세이빈《정치사상사》한길사</ref>
 
세계적으로 공화주의를 표방하는 정당들은 [[중도우파]]부터 [[극우]]까지 스펙트럼이 다양하지만, 대부분 [[중도우파]]로 분류된다.<ref name="centre-right">[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21/2011062102402.html 우리 시대 공화주의의 敵] [[조선일보]] [[2011년]] [[6월 21일]]</ref><ref>{{서적 인용| 저자=[[박형준 (1960년)|박형준]], 권기돈 |제목=보수의 재구성 |출판사=메디치미디어 |isbn=9791157061501 |확인날짜=2020년 4월 13일}}</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