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한자: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일본어에서는, 한자 한 글자에 여러가지 다른 음이 있는 경우가 많다. 또한, 같은 발음을 가진 여러 한자가 있기도 하다. 일본어의 한자 읽는 법은 크게 [[음독]]({{lang|ja|音読み}})과 [[훈독]]({{lang|ja|訓読み}})의 두 종류로 나뉜다.
=== 음독 ===
음독(온요미)은, 한자를 원 [[중국어]]에서 기원한 읽는 법에 따라 읽는 것을 말한다. (예: {{ruby|流星|リュウセイ}})
일본어의 한자 음독은 [[오음]](呉音), [[한음]](漢音), [[당음]](唐音) 등이 있으며, 이에 따르지 않는 관용적인 읽는 법도 존재한다.
[[오음]]은 5~6세기 경에 전해진 한자음으로, 통설에 의하면 중국의 [[육조시대]] 남부의 오(呉) 지역에서 또는 [[한반도]]를 거쳐 일본에 전해진 음이라고 하나, 이를 실증할 증거는 없고, 실제로는 불교 경전 등에서의 한음(漢音) 이전에 전해진 전통적인 읽는 법들을 통틀어 '''오음'''이라 불리기도 한다.
 
=== 훈독 ===
일본어에서의 [[훈독]](쿤요미)은, 각각의 한자에 뜻하는 의미, 이미 존재하고 있던 일본어와 대응을 시켜, 읽는 법에 적용시킨 것이다. 중국어의 [[방언]] 또는 한국어에서도 훈독의 경우가 존재하나, 일본어에서는 많은 표기에 훈독이 존재한다.
 
애초에 '[[훈고학|훈]](訓)'은, 고전 등의 어려운 말을 알기 쉬운 말로 설명하거나, 고전 어휘를 현대어로 바꿔 쓰거나, 방언 등을 표준어로 설명하는 것을 의미하나, 일본어에서는, 외국어인 중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한자에 대응하는 일본어 어휘가 한개 이상 여러개로 늘어나게 되며, 이윽고 한문을 [[훈독]]하는 관습과 맞물려, 한개의 한자에 대해 가능한 소수의 훈 읽기가 고착화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 결과가 계속 발전하여 현대 일본어에서의 한자의 훈독 체계가 이루어졌다.

편집

2,289,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