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코모 푸치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제거됨 ,  5개월 전
→‎초기: 내용과 관련없고 불필요한 내용 삭제
(14.45.185.189(토론)의 26228288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초기: 내용과 관련없고 불필요한 내용 삭제)
<라 보엠>에 이어 푸치니는 <토스카>(1900), <나비부인>(1904), <서부의 아가씨>(1910) 등의 대표작을 발표하였다. <토스카>와 <나비부인>의 초연은 불행히도 대실패였으나, 해가 갈수록 푸치니의 의도를 이해할 수 있게 되어 각국의 가극장에서 다투어 상연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서부의 아가씨>는 진귀하게도 개척시대의 미국 서부에서 취재한 오페라로서, [[미국]]에서 초연되었을 때는 호평을 받았으나 지금에 와서는 구성에 다소 난점이 있다 하여 상연되는 기회가 비교적 적다. 이들 오페라의 주역은 대부분 서민이며, 게다가 여주인공은 청중의 동정을 끌기 쉽도록 비운박행(悲運薄幸)한 인물로서 설정했다. 그뿐 아니라 비극의 여주인공에게는 서정적·감상적인 명멜로디의 많은 곡이 주어져 이런 것이 하나가 되어 푸치니의 인기를 뒷받침하고 있다.
 
1918년 61세를 목전에 두고 푸치니는 각각 1막으로 된 3부작의 오페라 <외투>, <수녀 안젤리카>, <잔니 스키키>를 발표, 여전히 쇠퇴할 줄 모르는 필치를 보였다. 또 [[중국]]의 전설을 주제로 한 <투란도트>에 착수했으나 인후암 때문에 66세 생일을 맞기 직전 1924년 11월 29일 수술 때문에 와 있던 [[브뤼셀]]에서 [[심장마비]]로 향년 67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미완성작인 <투란도트>는 푸치니와 알고 지낸 밀라노 음악원 동기후배(푸치니는 생전에 제자를 둔 적이 없다. 말이 전해지다 제자로 와전된 것이다) 프란코 알파노의 손에 의하여 완성되어 생전에 푸치니와 친교가 있던 명지휘자 [[토스카니니]]의 지휘로 밀라노 스칼라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해햇
 
== 음악 ==
익명 사용자